송가인 "외모·지역 비하 악플 받지만 노래 지적은 없어"

21일 '허리케인 라디오'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가인/TBS '허리케인 라디오' 제공 © 뉴스1
송가인/TBS '허리케인 라디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송가인이 재치 넘치는 입담을 발휘했다.

송가인은 21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 정규 2집 컴백 이후 라디오에 처음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이날 송가인은 두 번째 정규앨범 '몽'(夢)에 대해 "요즘 좋지 못한 현실은 한낯 꿈일뿐이고 깨어나면 분명히 좋은 세상이 올 것"이라는 메시지를 밝혔다. 이어 타이틀 곡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 라이브 무대도 선보이며 코로나19로 인해 집콕 생활을 해야 하는 시민들을 위로, "신곡이 젊은 층 사이에서도 인기가 있어서 아이돌처럼 음악방송을 다니고 있다. 난 어르신들의 아이돌이다"라고 말했다.

2집의 두 번째 타이틀곡 '꿈'은 코로나 시대의 아픔을 담았다고. 노래 중간에 나오는 상엿소리와 곡소리에 대해 "코로나를 보내버리자는 뜻"이라며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DJ 최일구는 노래 속 전통 악기 소리를 칭찬하며 "이 노래로 빌보드, 그래미 등으로 글로벌하게 가보는 건 어떠냐"고 물었고, 송가인은 "영어가 약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송가인은 자서전 '송가인이어라'이 베스트셀러에 오른 것에 팬들을 향한 감사함을 드러냈다. 이어 '롤모델이 누구냐'는 질문에 "한 분을 꼽을 수는 없고, 이미자, 주현미 선생님 등 너무 많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요즘 신인 트로트 스타들이 너무 많다. 저는 한물 간 트로트 스타 같다"며 "아무래도 인기가 좀 주춤해진 것 같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송가인도 악플을 받아본 적 있냐는 물음에 "주로 얼굴에 관한 악플을 많이 받는다. 지역 비하하는 악플도 있다"라며 "그래도 노래로 지적하는 악플은 없더라. 그건 기분 좋다"라 전했다. 이어 악플러들에게 본인 노래 '꿈' 중 '썩을놈아 썩 사라지겠느냐' 부분을 부르는 센스를 발휘했다.

마지막으로는 송가인은 "신년엔 새 앨범 나왔으니 열심히 활동해서 제 노래 알리겠다"며 "팬들 얼굴 마주 보고 노래할 수 있는 날만 기다리고 있다"는 염원을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8.10하락 81.5910:27 02/26
  • 코스닥 : 914.24하락 21.9710:27 02/26
  • 원달러 : 1120.10상승 12.310:27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0:27 02/26
  • 금 : 65.39상승 2.510:27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