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수송 '특명' 받은 軍, TF까지 가동… 작전명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방부가 코로나19 백신을 위해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병력 500여명을 투입한다. /사진=뉴스1
국방부가 코로나19 백신을 위해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병력 500여명을 투입한다. /사진=뉴스1
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송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편성하고 병력을 투입한다.

국방부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한 '2021년 업무보고'를 통해 "민·관·군·경 협조 하에 코로나19 백신 수송을 완벽히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방부는 까다로운 백신의 유통 전반을 관리하고 문제 상황 발생 시 대응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TF 편성을 결정했다.

수송의 기술적인 부분은 향후 정부와 계약을 체결하는 민간 물류업체가 맡지만 그 과정을 보호하고 문제 상황 발생시 즉각적인 조치를 통해 안정적인 접종을 지원하는 것이 군의 역할이다.

국방부는 수송 현장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대체 차량 등 필요한 부분에 대해 요청이 들어오면 TF가 각 군 지휘계통을 통해 즉각적인 조치를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도서 지방이나 격오지 배송 등 민간 인프라로 힘든 부분이 발생할 시에도 군이 추가 조치에 나서 빈틈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이미 수송본부에 편제돼 업무를 시작한 보급 및 통역 등 전문인력 34명 외에 57개 예하부대 소속 병력 528명이 TF에 추가 투입될 예정이다.

국방부는 이외에도 ▲적극적·선제적 진단검사 확대 ▲간호인력 증원 ▲군병원 음압시설 확충 등을 통해 "국민들의 일상이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될 때까지 군 자산을 총동원해 선제적·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군은 이번 백신 수송을 위한 임무에 별도의 작전명은 붙이지 않을 방침으로 알려졌다. 한 군 소식통은 이에 대해 '뉴스1'에 "작전명을 부여해 군사작전임을 강조할 경우 자칫 국민 불안과 위기감을 초래할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