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파우치 "미국, 코백스 동참…WHO 회원국으로 남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앤서니 파우치. © AFP=뉴스1
앤서니 파우치.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21일(현지시간) 미국은 국제 백신 지원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 이니셔티브'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이날 세계보건기구(WHO) 이사회 회의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미국이 코백스에 동참하고, 코로나19 백신과 치료, 진단검사 배포, 공정한 접근 및 연구 개발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지원하는 명령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WHO가 전 세계 코로나19 대응을 주도해준 점에 감사를 표하며 미국은 WHO 회원국으로 남는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은 이 기구에 대한 재정적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WHO가 코로나19 대응에서 중국에 치우친 행동을 한다며 자금 지원 중단과 탈퇴 의사를 밝혔다. 미국은 WHO의 가장 큰 자금원이다.

20일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은 전임 트럼프 행정부의 WHO 탈퇴 결정을 취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