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월말까지 지방세 미환급금 일제 정리기간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잠자고 있는 지방세 환급금을 찾아주기 위해 2월말까지 지방세 미환급금 일제 정리기간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잠자고 있는 지방세 환급금을 찾아주기 위해 2월말까지 지방세 미환급금 일제 정리기간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잠자고 있는 지방세 환급금을 찾아주기 위해 2월말까지 지방세 미환급금 일제 정리기간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시의 지방세 환급금 중 아직 납세자가 찾아가지 않고 있는 환급금은 약 2억여원에 이른다. 

지방세 환급금은 ▲자동차세를 연납한 후 차량을 폐차·매각하는 경우 ▲납세자가 세액을 착오로 신고하는 경우 ▲국세가 변경되어 세액이 조정되는 경우 등의 이유로 주로 발생한다. 

고양시는 다음 달 말까지 지방세 미환급금 일제 정리기간을 추진해, 주소불명이나 해외 이주 등으로 연락이 두절되어 돌려받을 지방세 환급액이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하는 납세자를 적극적으로 찾아내 환급금을 돌려준다는 방침이다. 

시는 우선, 환급액이 있는 모든 납세자에게 환급 안내문을 우편 발송하고 개인별 문자 메시지 안내와 담당 공무원의 전화 안내 등 가능한 모든 방안을 동원해 시민들이 자신의 미환급금을 찾아가도록 홍보할 예정이다. 

한편 고양시는 이번 지방세 환급금 외에도,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자발적으로 인하한 ‘착한 임대인’에게 재산세 감면액 환급도 현재 진행하고 있다. 임대료를 인하해 준 비율에 따라 재산세를 최대 50%까지 감면해 이미 납부한 재산세를 현금으로 환급해 준다. 

시는 이달 초 감면신청을 접수한 착한 임대인에게 총 310건 1900만원을 이미 환급했으며, 이달 말까지 이어질 감면신청 접수기간 동안 신청이 접수되는 즉시 최대한 신속하게 환급을 시행한다는 목표다. 

고양시 세정과 관계자는 “모든 시민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때, 조금이라도 도움을 드리기 위해 지방세 미환급금의 주인을 적극적으로 찾아내 최대한 신속하게 환급을 진행하겠다. 또한 착한 임대인의 재산세 감면액도 빠르게 환급해 소상공인을 위해 온정을 베푼 시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6.04상승 91.0614:21 02/25
  • 코스닥 : 931.68상승 25.3714:21 02/25
  • 원달러 : 1108.30하락 3.914:21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4:21 02/25
  • 금 : 62.89하락 0.6514:21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