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11명 성폭행한 40대 남성… 항소심서 '징역 20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 중고생 10여명을 협박해 성폭행한 40대 남성이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사진=뉴스1
여자 중고생 10여명을 협박해 성폭행한 40대 남성이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사진=뉴스1
여자 중고생 10여명을 협박해 성폭행한 40대 남성이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제1형사부(박재우 부장판사)는 최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3)의 항소심에서 원심(징역 15년 등)을 파기하고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등 장애인 복지시설에 10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지난 2018년 A씨(당시 40세)는 강원도 내 모 중학교에 재학 중인 B양(당시 13세)과 SNS 메신저를 통해 연락을 주고 받았다. A씨는 B양에게 담배와 돈, 음식 등을 제공하면서 친분을 쌓아왔다. 

이른바 중학교 '일진'이었던 B양과 그 친구들은 이후 A씨와 함께 어울려 다녔다. A씨는 그들의 뒤를 봐주는 '무서운 삼촌'으로 인식됐다.

이때부터 A씨는 B양과 그 친구들을 무서워하는 다른 여중생들에게 자신과 '일진'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성관계를 요구했다. 거부할시 B씨와 친구들을 이용해 폭력을 행사한다는 취지의 협박을 했으며 이에 겁을 먹은 여중생들과 강제로 성관계를 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2월2일 A씨는 피해자 C양(13)이 B양의 지시로 돈을 받아오는 심부름을 하고 또래 친구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하는 것을 보고 C양에게 "막아줄 수 있는 사람은 나밖에 없다. 나와 성관계를 해야 고민을 해결해 줄 수 있다"고 겁을 줬다.

A씨는 또 지난해 2월말 모 지역의 한 아파트 인근에서 D양(14)과 E양(13)을 만나 담배와 음료, 음식을 제공한 뒤 이들을 자신의 차량에 탑승시키고 인근 모텔로 데려갔다.

A씨는 모텔 주차장에서 "담배 피고 성관계를 하자. 너희들 XX라는 소문이 있다. 거짓말치지 말고 사실대로 말을 해라"며 성관계를 강요했다. 

이에 D양 등이 "그런 소문이 난 사실이 없다. 한번도 성관계를 해본 적도 없다"며 A씨의 요구를 거부했다. 이에 A씨는 "나는 B양 등과 친하다. 사채를 하는 사람이다"라며 겁을 줬다. D양 등이 누가 A씨와 성관계를 할 것인지 눈치를 보는 사이 A씨는 "그냥 셋이서 하자"며 이들을 성폭행했다.

A씨는 지난 2019년 9월 중순부터 2020년 3월12일까지 아동‧청소년 피해자 11명을 상대로 총 4회 강간, 52회 이상 위력에 의한 간음, 2회 유사성행위 범행을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았으며 A씨의 범행에 가담한 B양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강간) 방조 혐의로 소년부로 송치됐다.

A씨는 1심 판결에 대해 "형이 너무 무거워서 부당하다"며 항소했다. 검사는 "너무 가벼워서 부당하다"며 항소장을 냈다. 

이에 항소심 재판부는 A씨에게 원심(징역 15년)보다 무거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2심 재판부는 "아직 성적 가치관이 성숙돼 있지 못하고 보호를 받으며 성장해야 할 여성 청소년인 피해자들은 이러한 피고인의 범행으로 커다란 정신적 충격과 고통을 받았다"며 "그런데 피고인은 피해자들 중 누구와도 합의하지 못했고 피해 또한 전혀 회복하지 못한 점 등을 고려하면 원심의 형은 다소 가벼워서 부당하다"고 판시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0%
  • 3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