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이 좋아'… 안병훈·김시우, PGA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1R 상위권 마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로골퍼 김시우(왼쪽)와 안병훈이 22일 개막한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1라운드에서 각각 공동 3위와 2위에 올랐다. /사진=뉴스1
프로골퍼 김시우(왼쪽)와 안병훈이 22일 개막한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1라운드에서 각각 공동 3위와 2위에 올랐다. /사진=뉴스1
22일(한국시간) 개막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달러)에서 한국 선수들이 첫날 상위권을 차지하며 전망을 밝혔다.

안병훈과 김시우(이상 CJ대한통운)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라킨타 컨트리클럽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파72·7191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 나란히 출전했다.

안병훈은 이날 보기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며 7언더파 65타를 적어내 단독 선두 브랜든 헤기(미국, 8언더파 64타)를 1타 차로 뒤쫓고 있다.

2016년부터 PGA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안병훈은 아직 우승 기록이 없다. 지난 겨울 스윙 코치를 교체한 안병훈은 올해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김시우는 선두에 2타 차(6언더파 66타)로 뒤처진 공동 3위에 랭크됐다. 김시우는 이날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기록했다.

이밖에 임성재와 이경훈(이상 CJ대한통운)은 4언더파 68타로 공동 15위에 자리했다. 스폰서 초청 선수로 출전한 김주형(CJ대한통운)은 3언더파 69타로 공동 39위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