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검찰 계좌추적 의혹, 사실 아니라 판단… 정중히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노무현 재단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봤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노무현 재단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봤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2일 검찰이 노무현 재단 계좌를 들여다봤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며 인정하고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누구나 의혹을 제기할 권리가 있지만 그 권리를 행사할 경우 입증할 책임을 져야 한다"며 "그러나 저는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 그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고 고개 숙였다.

유 이사장은 지난 2019년 12월24일 공개된 노무현재단 유튜브채널 '알릴레오' 방송에서 "재단의 주거래은행이 1개인데 그 은행 재단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봤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개인 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것으로 짐작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7월 라디오 인터뷰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나 한동훈 당시 반부패강력부장이 조국 사태 와중에 제가 (재단 유튜브인) 알릴레오를 진행했을 때 대검에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했다"며 "그래서 '얘 이대로 놔두면 안 될 것 같다. 뭔가를 찾자'해서 노무현재단 계좌도 뒤진 것 같다"고도 말했다.

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모두 노무현재단 은행 계좌를 들여다봤다는 의혹을 부인했고 관련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한 유 이사장은 보수성향 시민단체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유 이사장은 "무엇보다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강조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23:59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23:59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23:59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23:59 02/25
  • 금 : 65.39상승 2.523:59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