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14관왕 쾌거… 4월 아카데미 수상이 보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미국 흑인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추가로 수상하며 14관왕의 쾌거를 이뤘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미국 흑인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추가로 수상하며 14관왕의 쾌거를 이뤘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윤여정이 미국 유명 시상식에서 또 하나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미국에서 받는 14번째 연기상 트로피인 만큼 오는 4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수상을 이어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윤여정은 지난 21일(현지시각) 발표된 제10회 미국 흑인비평가협회 시상식(Black Film Critics Circle Awards, BFCC)에서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로 여우조연상을 탔다. '미나리'는 윤여정의 여우조연상 뿐 아니라 정이상 감독이 각본상을 수상하기도 해 이 시상식에서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윤여정은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루이스 ▲LA ▲보스턴 ▲노스캐롤라이나 ▲오클라호마 ▲콜럼버스 ▲그레이터 웨스턴 뉴욕 ▲샌디에이고 ▲뮤직시티 ▲디스커싱필름 비평가협회 ▲미국 여성 영화기자협회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 등에서 받은 상을 포함해 총 14개의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전 세계 유수의 시상식에서 연이어 노미네이트 및 수상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는 윤여정은 이른바 'K-할머니'의 저력을 보여주며 오스카 연기상 후보로도 언급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특별한 여정을 담은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윤여정은 극중 딸 모니카와 사위 제이콥의 부탁으로 어린 손자 데이빗과 앤을 돌보기 위해 미국에서 함께 살게 된 한국 할머니 순자를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로 표현해 큰 호평을 받았다.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탄생시킨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B가 제작을 담당했다. ‘문라이트’, ‘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플로리다 프로젝트’ 등 수차례 오스카 레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끈 A24가 북미 배급을 맡았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