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서 하차하다 낀 롱패딩에… 20대 여성, 현장서 숨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내버스에서 하차하던 승객의 겉옷이 버스 뒷문에 끼어 해당 승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뉴스1
시내버스에서 하차하던 승객의 겉옷이 버스 뒷문에 끼어 해당 승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뉴스1
시내버스에서 하차하던 승객의 겉옷이 버스 뒷문에 끼어 해당 승객이 그 자리에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9일 저녁 8시30분쯤 경기 파주시 법원읍의 한 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20대 여성 A씨가 시내버스에서 하차하던 중 뒷문에 롱패딩이 끼였다. 

목격자 등에 따르면 승객의 옷이 끼인 사실을 모르고 출발한 버스에 A씨가 끌려가 넘어지면서 사고가 났다. 구조대원들이 출동했을 당시 A씨는 크게 다쳐 이미 현장에서 숨진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버스기사 과실 등 정확한 사고경위를 인근 CCTV 확인 등을 통해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