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유시민, 거짓말 근거 밝혀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시민(사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봤다'고 주장했다가 사과한 가운데 한동훈 검사장이 거짓말의 근거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사진=뉴스1
유시민(사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봤다'고 주장했다가 사과한 가운데 한동훈 검사장이 거짓말의 근거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사진=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봤다'고 주장했다가 사과한 가운데 한동훈 검사장이 거짓말의 근거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한 검사장은 유 이사장이 22일 사과문을 발표하자 "늦게나마 사과한 것은 다행이지만 이미 발생한 피해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구체적 거짓말을 한 근거가 무엇이며 누가 허위정보를 제공했는지 밝히라"고 요청했다.

이어 "반부패강력부장으로 근무할 당시 유 이사장이나 노무현재단 관련 계좌를 추적하거나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며 "그럼에도 유 이사장은 지난 1년 동안 나를 특정한 거짓선동을 반복해 제가 큰 피해를 당했고 그 말을 믿은 국민도 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 검사장은 지난해 7월24일 유 이사장이 자신에 대한 수사심의회 당일 아침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이름과 시기를 특정해 거짓말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 이사장은 잘 몰라서 거짓말을 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막강한 영향력을 이용해 저를 음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앞서 2019년 12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노무현재단 은행계좌를 들여다 본 것을 확인했다"며 "제 개인 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것으로 짐작한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22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