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패트 충돌 공판' 3월로 미뤄져…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1일 서울고등검찰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1일 서울고등검찰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피고인인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사건 공판이 오는 3월로 미뤄졌다. 앞서 박 후보자 측은 인사청문회 이틀 후에 열릴 공판을 연기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한 바 있다.

2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오상용)는 이날 박 후보자 측 변호인의 기일변경 신청을 받아들여 추후 공판기일을 오는 3월24일로 지정했다.

현재 박 후보자는 2019년 4월 국회에서 발생한 패스트트랙 충돌사건의 더불어민주당 측 피고인 신분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재판은 1월27일 예정됐지만 공판을 일주일 앞둔 지난 20일 박 후보자와 김병욱 의원, 이종걸·표창원 전 의원의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이 법원에 기일변경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해당 공판의 피고인만 10명에 달하고 변호인단까지 합하면 법정에 다수가 모이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위험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3월 이후로 기일을 변경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후보자 측 변호인은 지난 21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유지되는 상황이라 코로나19가 우려돼 변호인단과 합의해 기일변경을 요청했다"며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2019년 4월26일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 개최를 위해 표창원 전 의원 등과 함께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당직자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 후보자를 비롯한 민주당 전현직 의원, 보좌관 및 당직자 10명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폭행) 등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