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경찰서 민원실에 확진자 방문…민원실 폐쇄·10여명 자가격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서울 마포경찰서는 민원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확인돼 민원실을 폐쇄하고 직원들을 자가격리시켰다고 22일 밝혔다.

마포서는 지난 15일 오후 4시쯤 방문한 민원인이 확진판정을 받은 사실을 이날 오전 11시쯤 보건당국으로부터 통보받아 민원실을 폐쇄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후 당시 근무했던 직원 10여 명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한 뒤 자가격리를 시켰다. 당시 직원들과 민원인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마포서는 확진자 방문 통보를 받자마자 자체적으로 1차 방역을 했으며 이후 방역당국에서 2차 방역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마포서는 직원들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받는 대로 민원실 업무 재개 시점을 결정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