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남자' 엄현경, 출생 비밀 알고 父 최재성에 분노…"차라리 낳지 말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비밀의 남자' 캡처 © 뉴스1
KBS 2TV '비밀의 남자'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비밀의 남자' 엄현경이 출생의 비밀을 알고 분노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에서 한유정(엄현경 분)은 아빠 한대철(최재성 분)과 엄마 여숙자(김은수 분)가 나눈 대화를 엿들었다. 한유정은 "이게 다 무슨 소리냐. 말해 봐라. 내가 정말 아빠가 밖에서 낳아서 데려온 자식이냐"라고 소리쳤다.

이후 한유정은 아빠와 자리를 옮겨 자초지종을 물었다. 한대철은 "네가 들은 거 그대로다"라고 담담히 밝혔다. 이에 한유정은 "그럼 정말 아빠가 엄마를 두고 바람을 피웠다는 거냐"라며 분노를 표했다. 한대철은 그렇다며 "결혼하고 얼마 안돼서 지방 발령 받았는데 거기서 네 친엄마를 만났고, 그러다 네가 생겼다.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한유정은 "이게 지금 미안하다고 될 일이냐. 이제 보니 다 이해가 되네. 엄마가 유라 언니 감싸고 편든 거 다 이유가 있었다"라며 "이게 다 아빠 때문이다. 엄마 눈에 내가 예뻐 보일 리가 있겠냐"라고 했다.

그는 이어 "왜 그랬냐. 왜 엄마한테 상처 주고 왜 아빠 마음대로 나 낳았냐. 차라리 나 낳지 말지!"라고 소리쳤다. 또 "나란 존재가 아빠 불륜의 증거잖아. 언제까지 숨기려고 했냐. 이렇게 큰 비밀을 숨길 수 있을 거라 생각했냐"라고 말했다.

한대철은 "끝까지 네가 모르길 바랐다. 널 위해서 네가 걱정돼서 말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한유정은 "아빠는 내 걱정해서 숨긴 게 아니다. 자신을 걱정한 거다. 날 위해 숨긴 게 아니라고"라고 한 뒤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한유정은 "어떻게 이런 일이"라고 혼잣말을 하며 눈물을 흘렸다. 홀로 남은 한대철은 "그래, 잘한 거야. 차라리 유정이가 내가 바람 피워서 낳은 자식이라고 알고 있는 게 낫지"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