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트럼프 복수' 경고한 이란 최고지도자 계정 정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트위터에 복수를 경고하며 올린 이미지. (출처=트위터) © 뉴스1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트위터에 복수를 경고하며 올린 이미지. (출처=트위터) © 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트위터 계정이 정지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위터는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복수를 경고하는 사진을 올린 하메네이의 계정을 정지했다.

앞서 하메네이는 트위터에서 "(거셈) 솔레이마니 장군 살해자와 이를 명령한 사람은 반드시 복수에 처해야 한다"며 "복수는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가 함께 올린 사진에는 금발 머리에 붉은 셔츠를 입고 골프를 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닮은 남성을 무인기(드론)로 겨냥하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수군 사령관이었던 솔레이마니는 지난해 1월3일 바그다드 국제공항에서 폭탄을 실은 미군 드론 공격을 받고 사망했다. 이란 정부는 공개적으로 미국에 대한 보복을 맹세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