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도 안돼"… '궁금한 이야기Y' 시골 이장, 할머니 성폭행 전말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궁금한이야기 Y'에서 한 시골 마을 이장이 80세 할머니를 성폭행한 사건이 다뤄졌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궁금한이야기 Y'에서 한 시골 마을 이장이 80세 할머니를 성폭행한 사건이 다뤄졌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궁금한이야기 Y'에서 한 시골 마을 이장이 80세 할머니를 성폭행한 사건이 다뤄졌다.

전날(22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한 시골 마을의 이장이 구순을 바라보는 할머니를 성폭행한 사실을 조명했다.

할머니집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서 마을 이장 박씨는 지난해 7월 할머니가 혼자 사는 집에 찾아와 이야기를 나누다가 할머니의 팔뚝과 가슴, 중요부위를 만졌다. 여러 차례의 성관계를 시도하고 떠난 박 이장에 대해 할머니의 가족들은 "80세가 넘었는데 이런 사람한테 손을 댄다는 것은 상상도 못하는 일이다. 말이 안되는 상황"이라고 말하며 분노했다.

할머니는 "5년 전부터 시작됐다. 옛날에 한 2번 왔다. 처음에 올 적에는 이장을 하지 않을 때였는데 그때도 와서 가슴을 만졌다. 옷을 벗겨서 가슴을 만지고 바지를 벗겨서 바지 속에 넣어서 만지고 갔다"고 말했다.

이어 할머니는 "그 다음에는 내가 약을 타러 시내에 갔을 때도 태워준다고 했다. 차를 산 아래에 세우고 또 성추행을 했다"며 "나를 죽일까봐 참았다. 말을 할까 싶다가도 아들한테 연락하면 어쩔까 싶어서 동네 창피해서 참았다. 집에 와서 울고 떨고 무서웠다"고 했다.

이후 가족들은 할머니의 진술에 박 이장을 고소했고 박 이장은 죄를 인정한다고 각서까지 썼다. 그러나 박 이장은 여전히 이 마을을 지키는 이장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제작진이 찾아가니 박 이장은 할머니가 먼저 자신을 유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 이장은 "노인네가 남자가 그립다고 했다"며 "증거는 없고 들은 이야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박 이장의 아내 또한 "그 할머니가 다른 집에서도 그랬다. 돈을 뜯으려고 우리한테 그러는 것"이라고 거들었다.

결국 박 이장의 성폭행 사건은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전문가는 "피해자의 진술을 유도하거나 오염시켰다고 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험한 사실을 말하고 있다. 다시 한번 조사를 했으면 좋았을 것이다. 처음 드러난 이 상황만 놓고 이렇게 하는건 부당하다"고 말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5.17상승 31.315:04 03/03
  • 코스닥 : 929.89상승 6.7215:04 03/03
  • 원달러 : 1122.10하락 1.915:04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5:04 03/03
  • 금 : 61.41하락 2.8215:04 03/03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