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삼광빌라!' 진기주, 이장우 도우려 정재순에 무릎 꿇었다(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오! 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오! 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오! 삼광빌라!' 진기주가 이장우를 돕기 위해 정재순에게 애원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연출 홍석구)에서는 이빛채운(진기주 분)이 우재희(이장우 분) 일로 자책감을 느꼈다.

이날 이빛채운과 우재희 모두 계약 불발이 박필홍(엄효섭 분)과 관련되어 있다는 이야기를 꺼내지 못했다. 우재희는 "나 진짜 괜찮다"며 이빛채운을 안심시켰다. 박필홍은 이춘석(정재순 분)에게 따졌다. 이춘석은 이빛채운이 박필홍의 딸이기 때문에 싫다며 대놓고 편애했다. 박필홍은 녹음본으로 이춘석을 압박하며 계약을 원상복귀해놓으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빛채운은 응급실에서 잠든 우재희를 바라보며 "나 만나지 않았으면 이런 일 안 겪었을 텐데"라며 미안해했다. 이빛채운은 황나로(전성우 분)를 찾아가 박필홍이 한 짓이 맞냐고 물었다. 황나로는 "내가 도울 수 있으면 돕고 싶다"고 말했다. 이빛채운은 황나로의 멱살을 잡고 "서아 설득해서 원래대로 돌려놔 달라"고 말했다. 황나로는 장서아(한보름 분)가 한 일이 아니라고 거짓말했다. 이때 장서아가 나타났다. 장서아는 "내가 뭘 했다고 이런 소리 하는 거냐"고 뻔뻔하게 따졌다. 이빛채운은 "왜 이렇게까지 하느냐"고 물었다. 장서아는 "그래서 힘들어? 고통스러워? 내 거 다 뺏어가 놓고 행복할 줄 알았어? 각오 단단히 해. 이제 시작이니까"라며 경고했다.

이빛채운이 자리를 비운 사이 박필홍의 전화가 걸려웠다. 박필홍은 우재희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우재희가 관련된 일인지 몰랐다고 해명했다. 우재희가 만나자고 했지만 박필홍은 거부하고, 책임지고 원상복구해놓겠다고 장담했다. 박필홍은 우재희가 병원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괴로워했다.

아침 일찍 집을 나선 우재희가 향한 곳은 김정원(황신혜 분)의 집이었다. 장서아는 모르는 일이라고 잡아뗐다. 우재희는 장서아에게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김정원은 "회장님이 네 일을 망치실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우재희는 이 일에 박필홍이 연루되어있다고 김정원에게 밝혔다. 장서아는 끝까지 뻔뻔하게 아닌 척했다. 우재희는 "어쩌다가 이렇게까지 마음이 병들었냐"며 장서아를 다그쳤다.

같은 시각 이빛채운은 이춘석을 찾아가 우재희를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이빛채운은 "저도 회장님 외손녀다. 회장님 핏줄이다"라며 무릎을 꿇고 애원했다. 이춘석은 이빛채운에게 대가를 원했다. 박필홍을 묶어두라는 것. 이춘석은 우재희에게 자기가 한 일이 아니라고 거짓말했다. 이빛채운은 박필홍 때문에 생긴 일이기에 우재희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하며, "나 때문이다"고 자책했다.

이빛채운은 박필홍을 만났다. 박필홍은 모르는 일이라고, 자신은 심부름만 했을 뿐이라고 둘러댔다. 녹음 파일을 쥐고 의기양양한 박필홍에게 이빛채운은 "재희 씨 고통은 생각 안 하냐. 이 일 때문에 피해보는 다른 사람은 생각 안 하냐"며 "다시는 회장님 앞에 나타나지 마라"고 일갈했다. 박필홍은 이빛채운의 애원에도 여전히 철없는 소리만 했다. 이빛채운은 분노를 누르며 "당신이 내 아버지였다는 게 수치스럽다"고 말한 뒤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한편 박필홍은 경찰에 체포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2/26
  • 금 : 64.23하락 0.06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