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그리거 첫 TKO패… 포이리에, 7년 만에 설욕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스틴 포이리에(왼쪽)가 돌아온 코너 맥그리거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라이트급 최강자 자리에 한 발짝 더 다가갔다. /사진=로이터통신
더스틴 포이리에(왼쪽)가 돌아온 코너 맥그리거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라이트급 최강자 자리에 한 발짝 더 다가갔다. /사진=로이터통신

“1분 내 승리한다”던 코너 맥그리거(33·아일랜드)가 무너졌다. 더스틴 포이리에(32·미국)가 TKO로 승리를 거두며 상대전적 1대 1 균형을 맞추는 데 성공했다.

24일 맥그리거와 포이리에 간 라이트급 경기가 아랍에미리트 야스아일랜드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UFC 257 메인이벤트로 열렸다.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가 약 1년 만에 복귀 경기를 갖는 맥그리거에 이목이 집중됐다.

돌아온 악동은 1라운드가 시작되자마자 압박을 시도했다. 포이리에가 테이크다운을 뺐었으나 맥그리거는 이내 일어서 클린치부터 매서운 반격을 포이리에의 안면에 적중시켰다. 포이리에는 이 와중에도 지속적으로 레그킥을 날리며 맥그리거의 오른쪽 다리에 대미지를 누적시켰다.

포이리에의 이런 전략은 2라운드 중반에 접어들어 효과가 나타났다. 다리가 부어올라 스텝이 둔해진 맥그리거 상대로 포이리에의 펀치가 꽂혔다. 이어진 펀치 세례로 구석에 넘어진 맥그리거에게 파운딩이 가해지자 심판이 경기를 끝냈다. 맥그리거의 첫 TKO 패배는 2라운드 2분 32초 만에 일어났다.

이로써 포이리에는 지난 2014년 9월 페더급 경기에서 맥그리거에게 1라운드 1분 46초 만에 TKO 당했던 패배를 설욕했다. 현재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도 갑작스레 은퇴를 선언한 상황이라 향후 벨트를 차지하는 데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