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인권위 직권조사…이르면 오늘 발표

오후 2시 전원위원회 비공개 회의…가결시 결과 공개 의견 엇갈리거나 조사 미진시 다시 논의할 가능성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피해자의 법률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 및 관계자들이 2020년7월28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의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를 촉구하는 요청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0.7.2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피해자의 법률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 및 관계자들이 2020년7월28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의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를 촉구하는 요청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0.7.2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박종홍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에 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조사 결과가 이르면 25일 오후 중 발표될 전망이다.

인권위는 이날 오후 2시 전원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 보고'를 의결할지 논의한다.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돼 외부인이 방청할 수 없다.

전원위는 인권위원장을 포함한 11명의 인권위원으로 구성되는 인권위 최고 의결기구다. 다만 최근 김명수 대법원장이 지명한 윤석희 변호사의 경우 임명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만큼 이번 전원위에는 최대 10명의 위원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전원위는 위원장이 주재하며 재적 인권위원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한다.

위원들 사이에 의견이 엇갈리거나 조사 결과가 미진하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다음 전원위에서 다시 논의할 가능성도 있다.

가결될 경우 인권위는 의결 결정에 대한 보도자료를 당일 배포해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현장 브리핑이나 별도 기자회견은 없다.

직권조사를 요청한 피해자 측은 브리핑 등의 방식으로 조사 경과와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기를 바라고 있다. 피해자를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는 "브리핑을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말 피해자 측과 지원단체들은 인권위에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직권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인권위는 직권조사하기로 의결하고 같은 해 8월 초 차별시정국을 중심으로 한 직권조사단을 구성해 조사에 착수했다.

당시 인권위는 Δ박 전 시장에 의한 성추행 여부 Δ성추행 피해에 대한 서울시의 묵인·방조 여부 및 가능했던 구조 Δ제도 전반에 대한 종합적 조사 및 개선방안 등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피해자 지원단체 등으로 구성된 서울시장위력성폭행사건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인권위는 정의로운 권고를!'이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23:59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23:59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23:59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23:59 04/16
  • 금 : 65.12상승 0.9523:59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