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어쩌다FC, 전국대회 준우승… 안정환 한 말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뭉쳐야 찬다' 어쩌다FC가 첫 전국대회 출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JTBC 캡처
'뭉쳐야 찬다' 어쩌다FC가 첫 전국대회 출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JTBC 캡처

'뭉쳐야 찬다' 어쩌다FC가 첫 전국대회 출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는 'JTBC배 뭉쳐야 찬다 축구대회' 준결승과 결승전이 펼쳐졌다. 이날 어쩌다FC는 결승에서 5대 0으로 패해 우승컵을 획득하진 못했지만 전국대회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마2축구회와의 준결승전에서 어쩌다FC는 상대팀의 자책골로 1대 0으로 앞섰다. 어쩌다FC는 맹공을 이어갔고 이용대가 골을 넣었다. 후반전 막판 상대팀의 자책골이 또 나와 최종 경기는 3대 0으로 끝났다.

결승전 상대는 유일하게 이번 대회에서 어쩌다FC가 패했던 경인축구회였다. 당시 선취골을 넣고 역전당했던 뼈아픈 경험이 있어 긴장감이 더 고조된 상황.

경인축구회는 프로들도 쉽지 않은 플레이를 이어가는 수준급 기량의 팀이었다. 어쩌다FC는 수준차에 점점 지쳐갔고 결국 5대 0으로 패했다.

어쩌다FC 선수들의 얼굴에는 안타까움이 가득했다. 김성주와 김용만이 위로의 말을 건넸지만 침묵만 흘렀다. 안정환은 "다 내 책임이다. 내가 경인축구회를 뽑아 이렇게 된 것"이라며 어쩌다FC의 준우승을 격려했다.

지난 1년 7개월여의 시간 동안 어쩌다FC라는 이름으로 함께한 조기축구가 이에 막을 내렸다. 전국대회 준우승까지 성장한 이들의 활약에 시청자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 0%
  • 0%
  • 코스피 : 2976.12하락 19.9918:03 03/09
  • 코스닥 : 896.36하락 8.4118:03 03/09
  • 원달러 : 1140.30상승 7.118:03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8:03 03/09
  • 금 : 68.32상승 1.9518:03 03/09
  • [머니S포토] 서울시, 첫 백신 지역접종센터, 서울대병원이 맡아 운영
  • [머니S포토] 퇴임 이낙연 "당대표 복무 참으로 영광…4.7 보궐 승리로 보답하겠다"
  • [머니S포토] LH 사태 국회 현안질의, 인사 나누는 변창흠과 장충모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천준호 의원이 주장한 땅투기 의혹 부인'
  • [머니S포토] 서울시, 첫 백신 지역접종센터, 서울대병원이 맡아 운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