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입주 전 하자보수 완료된다… 안하면 '사업자 과태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입주 예정자가 지적한 하자에 대해 사업주체는 하자가 아니라고 판단하는 경우 지자체에 확인을 요청할 수 있다. 지자체는 자체적으로 하자 여부를 판단하거나 품질점검단의 자문 등을 거쳐 하자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사진=뉴시스
입주 예정자가 지적한 하자에 대해 사업주체는 하자가 아니라고 판단하는 경우 지자체에 확인을 요청할 수 있다. 지자체는 자체적으로 하자 여부를 판단하거나 품질점검단의 자문 등을 거쳐 하자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사진=뉴시스
신축 아파트 입주 전 하자보수 조치가 의무화된다. 사전 방문 점검에서 발견된 하자의 경우 입주 전 보수 공사 등의 조치가 완료돼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공동주택 입주 예정자 사전 방문과 품질점검단 제도를 도입하는 주택법 개정안을 지난 24일 시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신축 공동주택은 입주자의 사전 방문과 전문가 품질점검을 거쳐 입주 전 보수공사 등의 적절한 조치를 받을 수 있다.

사업주체는 입주 지정기간 개시 45일 전 입주 예정자 사전 방문을 2일 이상 시행해야 한다. 사전 방문 시 입주예정자가 지적한 사항에 대한 조치계획을 수립해 사용검사권자(시장·군수·구청장)에게 제출해야 한다.

사업주체는 표준 사전 방문 체크리스트를 참조해 입주 예정자에게 리스트를 제공해야 한다. 이와 함께 입주 예정자 사전 방문 때 지적된 사항에 대해 중대 하자는 사용검사를 받기 전, 이외 하자는 입주 전 보수공사를 해야 한다.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중대 하자는 생활의 안전이나 기능상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거나 초래할 우려가 있는 정도의 결함이 있는 경우다. 예를 들어 내력 구조부의 철근콘크리트 균열, 철근 노출, 옹벽·도로 등의 침하, 누수·누전, 가스누출, 승강기 작동 불량 등이다.

다만 사업주체의 불가피한 사정으로 입주 전 보수가 되지 않을 경우 지자체에서 사유를 인정받아야 한다. 사업주체는 입주 예정자와 하자보수 일정에 대해 별도로 협의해야 한다.

입주 예정자가 지적한 하자에 대해 사업주체는 하자가 아니라고 판단하는 경우 지자체에 확인을 요청할 수 있다. 지자체는 자체적으로 하자 여부를 판단하거나 품질점검단의 자문 등을 거쳐 하자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이 제도는 이날 이후 입주 예정자 사전방문을 시행하는 공동주택부터 적용된다. 시·도는 공동주택 품질점검단을 구성·운영하게 된다. 점검단은 주택건설 관련 전문성을 갖춘 건축사와 기술사, 대학교수 등으로 구성돼 300가구 이상 공동주택 단지를 대상으로 입주 예정자가 직접 점검하기 어려운 공용부분과 3세대 이상의 전유부분에 대한 공사상태 등을 점검한다.

김경헌 국토교통부 주택건설공급과장은 "공동주택 하자가 조기에 보수돼 입주민의 불편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고품질의 공동주택 공급과 입주민 권익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제도개선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