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박솔미, '한재석 어디에 반했나' 묻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솔미가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해 화제다. /사진=JTBC 캡처
배우 박솔미가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해 화제다. /사진=JTBC 캡처

배우 박솔미가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해 화제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심진화가 절친 박솔미와 소유진을 집으로 초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심진화는 "정말 아낌없이 퍼주는 친구들, 자주 얘기하고 모인다"며 "친자매 같이 지내는 사이"라고 우정을 과시했다. 이어 박솔미, 소유진에 대해 "일과 육아 찐으로 하는 워킹맘, 같은 여자가 봐도 대단한 두 사람"이라고 평했다.

심진화는 "육아 해방을 위해 초대했다. 남편들이 아이들을 보는 중"이라고 그들을 초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한자리에 모인 이들은 각각 이상형과 결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한재석과 지난 2013년 결혼해 두 딸을 둔 박솔미는 "저렇게 느끼하게 생긴 사람은 누구랑 결혼하지 했는데 집에 있더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소유진은 한재석에 대해 "배우 중 가장 잘생겼다고 느낀다"고 했다. 이에 박솔미는 "지금도 쌍꺼풀에 가끔 놀란다"고 했다. 이에 심진화가 "뭐에 반했냐"고 묻자 박솔미는 "실수한 것 같다"고 답해 폭소케 했다. 

소유진은 백종원이 이상형이었냐는 질문에 "이상형이 존경할 수 있는 남자였다"며 "날 콘트롤하는 남자라 천생연분. 그런 게 참 좋다"고 답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심진화도 남편 김원효에 대해 "살다 보니 이상형. 처음엔 몰랐지만 알고 보니 김원효는 복권 같은 남자더라"며 "결혼하고 나서 좋은 점 억배는 있는 것 같다"고 말해 부러움을 샀다.
 

  • 0%
  • 0%
  • 코스피 : 3049.50하락 33.4915:11 03/04
  • 코스닥 : 927.19하락 3.6115:11 03/04
  • 원달러 : 1124.90상승 4.615:11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5:11 03/04
  • 금 : 61.44상승 0.0315:11 03/04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공사 관계자들과 인사하는 서정협 시장 대행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