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유럽서 테슬라 '모델3' 제친 전기차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르노의 전기차 조에(ZOE)가 지난해 유럽 전기차(EV)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에 등극했다. /사진제공=르노
르노의 전기차 조에(ZOE)가 지난해 유럽 전기차(EV)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에 등극했다. /사진제공=르노
르노의 전기차 조에(ZOE)가 지난해 유럽 전기차(EV)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에 등극했다.

25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르면 르노 조에는 지난해 총 10만657대의 판매대수를 기록하며 테슬라 모델3의 8만6599대(전년 대비 6% 감소)에 앞섰다. 폭스바겐의 보급형 전기차 ID.3는 5만3138대로 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유럽 전체 EV 시장 규모는 75만5941대로 집계됐으며 사상 처음으로 연간 판매대수 10만대 벽을 넘어선 르노 조에는 13.3%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

코로나19에도 유럽 내 주요국가의 EV 시장은 전년 대비 98.3% 급성장했으며 전체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 비중은 약 5.53%를 기록했다. 이 같은 급성장 배경으로는 제조사들의 EV 집중 전략과 더불어 코로나 바이러스에 따른 대중운송수단에 대한 불안감 확산 및 이로 인한 1~2인승 도심 이동수단에 관심이 늘어난 점 등이 꼽힌다.

르노 브랜드는 지난해 조에를 비롯해 캉구 Z.E.와 트윙고 일렉트릭(Electric) 등 EV 라인업을 총 11만5888대 판매하며 유럽에서 전기차를 가장 많이 판 브랜드에 올랐다. 2019년 대비 101.4% 증가한 수치다.

김태준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장은 “르노 조에는 현재 시판 중인 EV 중 유일한 3세대 모델로 많은 고객들의 실용주의를 완성해왔다”며 “2021년에는 국내 EV 시장에서도 실용주의를 우선시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