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영 "성추행 피해사실 감출 수 없었다… 존엄 지키는 일 함께 해주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 배복주 부대표가 2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철 당대표 성추행 사건 관련 대표단회의 결정사항을 발표하다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 배복주 부대표가 2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철 당대표 성추행 사건 관련 대표단회의 결정사항을 발표하다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종철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로 알려진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피해자인 저와 국회의원인 저를 분리해 피해자를 보호한다는 이유로 영원히 피해사실을 감추고 살아간다면 거꾸로 이 사건에 영원히 갇혀버릴 것"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25일 서면 입장문을 통해 "제가 겪은 고통에 대해 이야기하고 이 문제로부터 진정 자유로워지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젠더폭력근절을 외쳐왔던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우리 당 대표로부터 저의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은 실로 컸다"며 성추행 피해자로서 심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설령 가해자가 당대표라도 할지라도 아니 오히려 당대표이기에 더더욱 정의당이 단호한 무관용의 태도로 사건을 처리할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모든 (성추행) 피해자들이 일상으로 돌아가는 그 길에 끝까지 함께해달라. 우리 자신의 존엄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동료 시민들의 훼손된 존엄을 지키는 길에 함께해달라"고 호소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