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친환경 뉴딜'… 6.5만세대 연간 전력 생산단지 공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대우조선해양건설 서복남 대표, 새만금해상풍력 선민철 대표, LT 삼보 장태일 대표, 제타이앤씨 최선돈 이사가 22일 새만금해상풍력 SPC 대회의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건설
(왼쪽부터) 대우조선해양건설 서복남 대표, 새만금해상풍력 선민철 대표, LT 삼보 장태일 대표, 제타이앤씨 최선돈 이사가 22일 새만금해상풍력 SPC 대회의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건설
코스닥 상장기업 한국테크놀로지의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4800억원 규모의 신재생에너지사업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22일 4800억원 사업비가 투입되는 새만금 해상풍력단지 조성공사의 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전북 군산시 새만금 4호 방조제 안쪽 공유수면 26만5672㎡에 국내 최대 약 100MW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6개 정부부처의 협의를 통해 진행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SPC인 새만금해상풍력의 발주로 EPC(Engineering, Procuerment, Construction) 컨소시엄 방식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대우조선해양건설, LT삼보, 계성건설, ZETA E&C가 공동도급을 맡았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약 40%의 지분율로 참여하며 2023년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단지 건설이 완료되면 약 6만5000세대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정부의 ‘한국판 그린 뉴딜’ 정책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1만명 이상의 직·간접 고용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24일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안)'을 발표해 석탄발전과 원자력발전을 점진적으로 축소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신재생에너지 사업이자 문재인정부 뉴딜정책의 핵심으로 부각된 해상풍력발전사업도 본격적인 성장궤도에 오를 것으로 관측된다.

회사 관계자는 "해양 건설 분야 기술력을 인정받아 4800억원 규모의 100MW급 새만금 해상풍력 발전단지 공사에 참여하게 됐다"며 "한국판 뉴딜 계획의 한 축을 담당해 한국 경제 재도약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76.12하락 19.9918:03 03/09
  • 코스닥 : 896.36하락 8.4118:03 03/09
  • 원달러 : 1140.30상승 7.118:03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8:03 03/09
  • 금 : 68.32상승 1.9518:03 03/09
  • [머니S포토] 서울시, 첫 백신 지역접종센터, 서울대병원이 맡아 운영
  • [머니S포토] 퇴임 이낙연 "당대표 복무 참으로 영광…4.7 보궐 승리로 보답하겠다"
  • [머니S포토] LH 사태 국회 현안질의, 인사 나누는 변창흠과 장충모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천준호 의원이 주장한 땅투기 의혹 부인'
  • [머니S포토] 서울시, 첫 백신 지역접종센터, 서울대병원이 맡아 운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