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 최고기 유깻잎 집 방문… 전 장모 속마음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고기 전 장모의 속마음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 /사진=우이혼 제공
최고기 전 장모의 속마음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 /사진=우이혼 제공

최고기 전 장모의 속마음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 25일 방송되는 ‘우이혼 10회에서는 최고기가 눈물의 재결합 고백후 전 처가댁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깊은 고민을 거듭하며 재결합 의지를 밝힌 최고기와 쉽지 않은 이혼이었기에 재결합에 신중함을 드러낸 유깻잎은 각기 다른 재결합 의사를 밝혔던 상황. 결국 두 사람은 딸 솔잎이의 좋은 아빠, 엄마로만 남기로 관계를 정리했고, 바로 다음 날 최고기는 다시 한 번 전 처가댁을 방문했다.

무엇보다 최고기와 유깻잎 그리고 유깻잎의 엄마, 세 사람은 혼수 갈등으로 날 선 분위기를 자아냈던 그때 그 자리에서 다시 만남을 가져 눈길을 끌고 있다. 최고기와 유깻잎의 재결합을 반대했던 장모님의 진짜 속마음은 무엇일지, 조마조마한 긴장감 속 세 사람이 이번에는 어떤 대화를 나누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4호 커플’ 이하늘은 전 아내 박유선의 이야기를 담은 ‘미발매곡’을 ‘우이혼’에서 처음으로 선공개한다. 연애시절 자주 듣던 노래를 들으면서 아침식사를 하던 이하늘은 박유선에게 “한창 힘들 때 쓴 노래라 가사가 좀 센데...”라며 신곡에 대해 운을 뗐다. 평소 센 가사를 즐겨 썼던 힙합 악동 이하늘이 박유선의 눈치를 살필 정도로 파격적인 내용이 담긴 미발매곡은 어떨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아직까지 이하늘 집에 남아있던 박유선의 짐을 정리하다가 추억의 물건들을 발견, 폭풍 눈물을 쏟아냈다. 돌아가신 이하늘 할머니의 생일 파티 영상을 찾아냈던 것. “아, 오늘 찾은 것 중에 제일 세다”라며 이하늘은 엄마 같은 존재였던 할머니를 회상, 끝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하늘을 위로해 주던 박유선 역시 “우리 할머니가 요양원에 계실 때, 오빠가 직접 안고 집에 모셔다드리며 챙겨준 거 너무 고마웠어”라고 이하늘에게 고마움을 내비쳤다. “두 분 할머니께 너무 죄송하다”라며 눈물을 멈추지 못한 이하늘의 사연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더욱이 이혼 후 이하늘이 사는 동네에서 최대한 먼 거리 정반대 방향에 집을 얻었던 박유선은 이하늘 집에서 5분 거리의 가까운 동네로 이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던 터. 박유선이 이하늘에게 “이혼 후 정말 많이 변한 것 같다”라고 이야기를 꺼내자 이하늘은 “안 좋은 것보다 좋은 게 훨씬 많았지만, 안 좋은 한두 가지가 너무 커서 힘들었다. 이제는 좋은 오빠, 좋은 동생...”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과연 이웃사촌이 되며 한층 가까워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우이혼’에 출연하는 모든 이혼 부부들이 쉽지 않은 선택과 결정을 이어가면서 모든 순간순간 진심을 다해 임하고 있다”라며 “이들을 조금 더 따뜻한 시선과 사랑으로 지켜봐주시기를 시청자 여러분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23:59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23:59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23:59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23:59 04/16
  • 금 : 65.12상승 0.9523:59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