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 플라스틱으로 병드는 지구… 포스코건설, 친환경 활동·기부 전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바다와 해안가에 폐기된 플라스틱으로 사회문제가 이슈되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건설은 올해 해양경찰청과 공동으로 플라스틱 수거 활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사진제공=포스코건설
최근 바다와 해안가에 폐기된 플라스틱으로 사회문제가 이슈되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건설은 올해 해양경찰청과 공동으로 플라스틱 수거 활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사진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5000만원을 기부했다. 포스코건설은 25일 윤덕일 경영기획본부장과 박철호 기업시민사무국장 등이 방문해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심재선회장에게 성금을 전달했다.

기부금은 해양환경보전과 미래세대들의 잠재력을 높이고 사회배려계층의 생활환경개선에 도움을 주기 위해 사용된다. 최근 바다와 해안가에 폐기된 플라스틱으로 사회문제가 이슈되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건설은 올해 해양경찰청과 공동으로 플라스틱 수거 활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폐기물로 인한 오염을 예방하기 위한 국민아이디어 공모전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해양환경인식 캠페인과 교육 등 다채로운 사업들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포스코건설 임직원들로 구성된 30여개 봉사단은 인천지역과 전국 현장 인근의 아동청소년에게 드론, 요리, 악기, 마술 분야 등에서 적성을 찾는 데 도움을 주고, 건설업 전문성을 살려 취약계층 가구를 대상으로 낡은 배전판, 전선, 벽지, 문턱 등을 교체해주는 주거환경개선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ESG경영(Environmental·Social·Governance)을 적극 전개하기로 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을 꾸준히 발굴해 공감과 공존과 공생의 가치를 확대해 나가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