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고시생 폭행 의혹, 사실 관계 다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관계자와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관계자와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법시험제도(사시) 폐지를 두고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면서도 자신을 둘러싼 고시생 폭행 의혹에 대해 즉답을 회피했다.

박 후보자는 25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저를 고발한 건 그렇다 쳐도 사시 존치를 바라는 많은 분들의 애타는 목소리를 법무부 장관으로 일할 수 있다면 임시적으로라도 구제 조치가 가능한지 검토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자는 2016년 11월 자신을 찾아온 고시생들을 폭행했다는 의혹에 "사실관계가 다르다"면서도 "계류 중인 사건"이라며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다. 논란이 커지자 박 후보자는 의혹을 부인했고 고시생모임 대표 등은 박 후보자가 거짓말을 한다며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그들을 폭행하고 폭언하는 게 박 후보자가 말한 약자를 위한 정신이냐"며 "후보자가 말하는 약자는 선택적 약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밤 10시에 저보다 훨씬 큰 청년 5~6명이 나타났다"며 "제가 없는 대전 아파트에 제 아내 혼자 있는데 5~6명의 사시존치 주장하는 분이 왔다. 고2 둘째 아이가 다니는 학교 앞에서도 피케팅을 했다"고 설명했다. 고시생들에게 전방위적 위협을 느꼈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는 "사시가 있어서 제가 이 자리에 있다"며 "사시의 가치와 의미가 얼마나 중요한지 제가 잘 안다. 그래서 이분들의 주장에 가슴 아파했고 어떻게든 임시조치라도 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