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 시장 잡아라”… 가전업계, 안마의자 시장 각축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가전기업들이 안마의자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나섰다. /사진=전자랜드
국내 가전기업들이 안마의자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나섰다. /사진=전자랜드
가전업계가 잇따라 국내 안마의자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나서면서 경쟁이 한층 뜨거워질 전망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안마의자 시장 규모는 2013년 1700억원에서 지난해 1조원 규모로 크게 성장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재택근무 등 집에 머무리는 시간이 늘면서 안마의자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증가, 올해 시장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안마의자 시장은 바디프랜드가 굳건한 1위를 수성하고 있다. 공식적인 통계는 없지만 업계에서는 바디프랜드가 60%대의 점유율을 확보한 것으로 관측한다.

2000년대 후반까지만해도 국내 안마의자 시장은 일본기업의 제품이 장악하고 있었으나 바디프랜드는 R&D를 강화하며 판도를 뒤집었다.

바디프랜드의 뒤를 이어 코지마와 휴테크 등이 뒤를 맹추격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LG전자와 SK매직, 코웨이, 쿠쿠전자 등 국내 중견·대형 가전업체들도 기능을 강화한 신제품을 통해 시장에서의 점유율 확대를 꾀하고 있다.

캐리어에어컨도 최근 ‘캐리어 클라웰 안마의자’를 선보이며 출사표를 내밀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재택근무 인구가 늘어나면서 안마의자를 구매·렌탈하는 고객이 증가하고 ▲안마의자가 단순히 휴식을 위한 도구를 넘어 홈트레이닝 후 스트레칭을 위해 사용되는 점을 고려해 헬스케어 가전 시장 진출을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캐리어에어컨 관계자는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 뿐 아니라 고객의 건강한 삶에 기여하는 헬스케어 가전 시장에 첫 발을 내딛는다”며 “전문가전 노하우를 기반으로 헬스케어를 비롯한 다양한 가전사업의 신성장 동력 발굴, 육성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8.09하락 34.914:12 03/04
  • 코스닥 : 922.32하락 8.4814:12 03/04
  • 원달러 : 1124.90상승 4.614:12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4:12 03/04
  • 금 : 61.44상승 0.0314:12 03/04
  • [머니S포토] 대검 도착한 윤석열 검찰총장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공사 관계자들과 인사하는 서정협 시장 대행
  • [머니S포토] 위풍당당, 1000마력 하이브리드 페라리 'SF90 스파이더'
  • [머니S포토] 대검 도착한 윤석열 검찰총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