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호황'에 지난해 유상증자액, 60%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유상증자와 무상증자의 발행 규모와 금액 모두 크게 증가했다. /사진=뉴스1
지난해 유상증자와 무상증자의 발행 규모와 금액 모두 크게 증가했다. /사진=뉴스1
지난해 증시가 호황세를 나타내며 유상증자와 무상증자의 발행 규모와 금액 모두 크게 증가했다. 

지난 2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동안 발행회사의 유상증자는 모두 1128건(25조6373억원)으로 전년 대비 건수는 7.1%, 금액은 59.3%가 늘었다.

지난해 상장법인 및 비상장법인의 유상증자 건수와 자금조달액은 합계뿐 아니라 시장별로도 전년 대비 증가했다.



유증액 1위 두산중공업, 일반공모 1위는 'IPO열풍'의 빅히트


코스피는 110건(13조2480억원) 발행돼 전년 대비 건수는 8.9%, 금액은 85.1% 증가했다. 코스닥시장은 389건(6조4335억원)으로 집계돼 전년 대비 건수는 3.2%, 금액은 25.1% 늘었다.

코넥스시장은 61건(1834억원)으로 전년 대비 건수는 38.6%, 금액은 40.8% 늘었다. 비상장 시장인 K-OTC는 568건(5조7724억원) 발행돼 전년 대비 건수는 7.0%, 금액은 57.8% 증가했다.

배정방식별로는 제3자배정방식 884건(41.1%)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는 주주배정방식 108건(34.2%), 일반공모방식 136건(4.7%) 순으로 나타났다.

유상증자금액 규모가 가장 컸던 회사는 두산중공업(1조4507억원)이며, 중소기업은행(1조2688억원), 신한금융지주회사(1조1582억원)가 뒤를 이었다.

일반공모 유상증자에선 빅히트엔터테인먼트(9626억원)의 규모가 가장 컸고, SK바이오팜(6523억원)과 솔브레인홀딩스(4978억원)가 뒤를 이었다.

지난해 발행회사의 무상증자는 총 건수는 165건, 금액은 13조1896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4.1%, 175.5% 증가했다.

무상증자금액 규모가 가장 컸던 회사는 알테오젠(2조6270억원)이며 휴젤(1조3102억원), 매드팩토(6369억원) 등이 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6.73상승 32.8615:25 03/03
  • 코스닥 : 930.86상승 7.6915:25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5:25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5:25 03/03
  • 금 : 61.41하락 2.8215:25 03/03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