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포 다이어트 나선 보험사… "올해도 세자릿수 줄어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험사들이 점포 축소를 통해 수익성 개선을 도모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시내 폐쇄된 악사손해보험 대리점./사진=뉴스1
보험사들이 점포 축소를 통해 수익성 개선을 도모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시내 폐쇄된 악사손해보험 대리점./사진=뉴스1
보험사들이 점포 통폐합을 통해 수익성 개선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기존 영업점에 대한 수요가 대폭 줄어든 데다, 보험사간 디지털화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200여개의 점포가 사라진데 이어 올해도 비슷한 규모의 점포가 사라질 전망이다.  

26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020년 3분기 기준 보험사 국내 점포 수는 5733개를 기록했다. 2019년 3분기 5894개보다 161개 줄어들어든 것이다.. 보험사들의 점포는 2015년부터 매년 그 수가 줄어들고 있다. 2014년 6904개였던 보험사 점포는 2016년 6650개, 2017년 6363개, 2018년 6204개로 매년 줄었다.  

이 중 생명보험사의 점포 감소세가 더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3793개였던 생명보험사의 점포수는 2020년 3분기엔 2945개로 줄었다. 2020년 3분기 기준 100개 이상의 점포를 보유한 생보사는 전체 24곳 중 7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 716개 ▲교보생명 589개 ▲한화생명 581개 ▲신한생명 118개 ▲동양생명 115개 ▲오렌지라이프 108개 ▲메트라이프생명 106개 순이다. 

반면 2015년 2996개였던 손해보험사들의 점포 수는 2020년 3분기 2788개를 기록하며 생명보험사보다 감소율이 낮았다. 손해보험사 중 100개 이상의 점포를 보유한 업체는 전체 16곳 중 7곳이었다.▲삼성화재 650개 ▲DB손보 429개 ▲현대해상 426개 ▲KB손보 328개 ▲메리츠화재 267개 ▲한화손보 213개 ▲흥국화재 146개 순이다.  

보험사들은 기존 점포에 대한 운영 효율화 및 특화를 추진하는 동시에 디지털 영업환경 구축에 사활을 거는 분위기다. 삼성생명은 지난해 말 계약 과정을 비대면·디지털로 진행하는 디지털 청약 프로세스를 시행한 데 이어 지난 4일부터 고객이 가입한 보험의 보장 내용만 담은 ‘고객맞춤형 모바일 약관’을 제공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업계 최초로 24시간 영업 지원 시스템을 도입한 원스톱 보험 가입 서비스를 선보였다. KB손보는 혁신 금융 서비스로 지정된 기업성 보험 온라인 간편 가입 서비스를 출시하고 기업 보험 가입 절차 시간을 3일에서 5분으로 대폭 줄였다. 미래에셋생명은 210여 종의 서식을 전자문서로 표준화하는 등 100% 페이퍼리스 시스템을 구축했다.

김규동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빅테크가 플랫폼을 기반으로 내놓는 상품과 새로운 형태의 보험 서비스들은 전체 보험 시장에서 혁신의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15:30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15:30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15:30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5:30 02/25
  • 금 : 62.89하락 0.6515:30 02/25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