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규의 1단기어] 차 문 잠겼을때 당황하지 말고 'ooo' 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출시되는 자동차에는 대부분 '스마트키'가 적용된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최근 출시되는 자동차에는 대부분 '스마트키'가 적용된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최근 출시되는 자동차에는 대부분 '스마트키'가 적용된다. 키를 주머니에 넣고도 차 문의 잠금장치를 작동할 수 있고 키를 꽂아 돌리지 않아도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도 시동을 걸 수도 있다. 두 손에 짐을 들고 있더라도 단지 키를 지닌 것만으로도 트렁크 문을 여는 것도 가능해졌다.

이처럼 편리한 스마트키지만 배터리가 방전되거나 문제가 생기면 제 기능을 하지 못해 여러 불편함이 따라온다. 게다가 키를 잃어버렸을 경우엔 차의 무선 보안 시스템을 담당하는 '이모빌라이저'를 통째로 바꿔야 해서 적지 않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스마트키 배터리 방전 땐 '열쇠' 꺼내세요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스마트키를 지녔음에도 문의 잠금장치가 해제되지 않는다면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먼저 스마트폰 등이 스마트키와 겹쳐졌을 경우다. 스마트키가 자동차와 통신을 하며 인증된 데이터를 주고받아야 키의 진정성 여부를 확인할 수 있지만 스마트폰이 이 전파를 방해함으로써 키가 작동하지 않게 된다.

만약 스마트폰과 스마트키를 한 주머니에 넣었을 때 이 같은 문제가 생긴다면 스마트키 또는 폰을 다른 곳으로 이동함으로써 쉽게 해결된다.

또 다른 원인은 스마트키의 배터리가 방전됐을 경우다. 스마트키는 통신을 위한 전파를 내보내야 하는 초소형 통신장치다. 따라서 반드시 배터리가 필요하다. 스마트키의 버튼을 눌러도 자동차가 반응하지 않는다면 키의 배터리 방전을 의심해야 한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이런 상황을 대비해 스마트키 자체에 물리적인 '열쇠'를 숨겨놓는 등 장치를 마련해놨다. /사진=박찬규 기자
자동차 제조사들은 이런 상황을 대비해 스마트키 자체에 물리적인 '열쇠'를 숨겨놓는 등 장치를 마련해놨다. /사진=박찬규 기자
자동차 제조사들은 이런 상황을 대비해 스마트키 자체에 물리적인 '열쇠'를 숨겨놓는 등 장치를 마련해놨다. 스마트키에는 쇠로 만들어진 '열쇠'를 꺼내기 위한 별도의 버튼이 있다. 해당 버튼을 누르거나 미는 등 제조사마다 세부 작동법은 다르지만 용도는 같다.

이렇게 꺼낸 열쇠로 자동차 손잡이에 숨겨진 열쇠구멍을 통해 도어락을 해제할 수 있다. 열쇠구멍 위치는 차종마다 다르다. 손잡이 커버 일부를 떼어내면 나타나는 경우도 있고 손잡이 하단에 위치한 경우도 있다.

최근 출시된 현대기아차의 일부 차종은 '디지털 키'가 적용된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차의 도어를 여닫을 수 있고 시동을 거는 것도 가능하다.

'블루링크' 등 텔레매틱스 서비스가 적용되는 자동차라면 자동차회사에 원격 잠금 해제를 요청할 수도 있다. 이 기능은 시동이 꺼진 뒤 일정 시간 이내에만 가능하며 통신 음영 지역에서는 서비스되지 않는다.

스마트키 배터리 전압이 낮을 때는 시동을 걸고 끄는 것도 불편해진다. 이 때는 차종마다 임시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조수석 앞 글로브박스나 센터콘솔 등에 스마트키 거치 장소에 키를 놓으면 키의 전압이 낮아도 키를 인식한다. 차종에 따라 키 자체로 시동 버튼을 눌러서 작동하는 방법을 마련한 곳도 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키 배터리는 버튼형 전지를 쓰는 게 일반적이며 일반인도 쉽게 교체할 수도 있도록 디자인된다"며 "키의 성능이 떨어졌다면 배터리 교체를 시도해볼 것"을 권했다. 이어 그는 "상세한 내용은 제조사 설명서에 상세히 적혀있으니 반드시 읽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스마트키가 차 안에 있어도 문 잠길까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스마트키를 지녔음에도 문의 잠금장치가 해제되지 않는다면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사진 왼쪽부터 디지털키, 스마트키, 카드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스마트키를 지녔음에도 문의 잠금장치가 해제되지 않는다면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사진 왼쪽부터 디지털키, 스마트키, 카드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스마트키가 적용된 대부분 차종은 키를 실내에 둔 채로 '도어락'이 작동하지 않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스마트 키 리마인더 기능이다. 시동이 걸린 상태로 키가 차 내부를 벗어나거나 시동이 꺼졌는데도 키 거치대에 키가 있는 경우 경고음이 울리기도 한다. 하지만 포드/링컨 차종처럼 외부에서 숫자로 된 암호 입력이 가능한 경우 키가 실내에 있어도 문이 잠기는 경우가 있다.

세차나 폭우 시에도 멋대로 도어가 잠기는 경우가 있다. 이는 물로 인해 손잡이 센서가 오작동한 것으로 이 같은 상황을 막기 위한 도어 잠금 및 잠금 해제 방지 기능도 있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차에서 내린 뒤 스마트 키의 잠금 버튼은 누르고 바로 잠금 해제버튼을 잠금 버튼과 함께 약 4초 이상 길게 누르면 차의 비상 경고등이 4회 깜빡이면 도어 잠금 및 잠금 해제 방지 기능이 설정된다. 다시 해제하려면 키의 잠금 해제 버튼을 눌러야 한다.

자동차업계에서는 이 같은 첨단 잠금장치로 인해 보험업계의 잠금해제 긴급출동서비스가 소극적으로 바뀌었다고 평가한다. 자동차에 스마트키 등 특수잠금장치가 장착된 경우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것. 업계 관계자는 "최근 스마트키 장착 차종이 늘면서 출동을 꺼리는 경우가 자주 보고된다"며 "간혹 스마트키가 차 안에 있고 시동이 걸린 상황이라도 갑자기 문이 잠기는 등 이해하기 어려운 상황이 간혹 발생한다. 이 때 긴급히 문을 열기 위해선 사설업체를 통해 해결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설명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