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한 이혁재 "빚투? 연예인이라 이러나 싶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이혁재가 빚투 의혹에 억울함을 드러냈다. /사진=뉴시스
방송인 이혁재가 빚투 의혹에 억울함을 드러냈다. /사진=뉴시스

방송인 이혁재가 빚투 의혹에 억울함을 드러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이날 충남 천안동남경찰서에 “이혁재로부터 2000만 원 가량의 돈을 떼였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고소장을 통해 “이혁재가 수천만원의 사업자금을 빌린 뒤 지난해 12월 5일까지 최종 변제하기로 했지만 이를 지키지 않아 고소하게 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소인과 이혁재를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이혁재에게 돈을 빌려준 지인들은 A씨 외에도 2~3명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역시 추가 고소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혁재는 한 매체를 통해 "A씨도 내가 10억원 넘는 채무를 받아야할 회사가 있다는 것을 알고 돈을 빌려줬다"며 "A씨도 채무를 받아야 할 회사와 관계가 있다. 내가 연예인이어서 이렇게 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인과 이혁재를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0.39상승 65.4111:42 02/25
  • 코스닥 : 928.41상승 22.111:42 02/25
  • 원달러 : 1109.70하락 2.511:42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42 02/25
  • 금 : 62.89하락 0.6511:42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