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회 폭파" 문자에 경찰·소방 출동…용의자 검거(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이밝음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취지의 문자메시지가 경찰 112에 접수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국회의사당에 대거 출동했다. 허위 문자를 전송한 인물은 6시30분 전후 서울 모처에서 검거됐다.

경찰 관계자는 "허위신고한 용의자의 신병을 확보했다"며 폭발물 설치 협박문자를 전송한 인물의 검거사실을 <뉴스1>에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여의도지구대, 영등포소방서는 이날 오후 5시40분께 '국회의사당을 폭파하겠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고 국회의사당과 주변을 수사했다.

영등포소방서는 소방인력 70여명과 소방차량 21대를 국회 경내로 출동, 혹시 모를 상황에 대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도 국회의사당은 물론 서강대교 남단까지 인원을 배치했다.

경찰은 수색과 함께 신고자 위치를 추적하는 통신 수사를 병행했고, 1시간여 만에 신고자를 붙잡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