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박원순 성추행 의혹’ 조사결과 의결…곧 발표

전원위원회의 논의 5시간여 만에 과반수 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25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전원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인권위는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보고를 의결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한다. 2021.1.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25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전원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인권위는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보고를 의결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한다. 2021.1.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이밝음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가 5시간여만의 논의 끝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 직권조사 결과를 의결했다. 조사결과는 곧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인권위는 25일 오후 2시부터 전원위원회를 열고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보고'를 의결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6시59분쯤 끝냈다.

회의를 마친 인권위원들은 논의 결과를 묻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노코멘트 하겠다" "보도자료가 나올 것" 등이라 밝히며 즉답을 피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조사 결과가 의결됐다"며 "보도자료를 곧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전원위는 재적 인권위원 과반수 이상의 찬성으로 의결한다.

전원위는 인권위원장을 포함한 11명의 인권위원으로 구성되지만 이날은 9명의 위원만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김명수 대법원장이 지명한 윤석희 변호사는 임명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았고, 이준일 비상임위원은 불참했다. 이날 전원위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문순회 비상임위원은 전원위 참석에 앞서 취재진에 "인권위원 모두가 조사 결과를 보고 합당한 결론을 내릴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이날 의결될지 여부에 대해서는 "제가 말할 수 없다"고 했다.

피해자 A씨 측 변호인단과 지원단체들은 지난해 7월 인권위에 직권조사 요청서를 냈다. 이에 인권위는 직권조사를 의결하고 8월 초 조사단을 구성해 조사에 착수했다.

당시 인권위는 Δ박 전 시장에 의한 성추행 여부 Δ성추행 피해에 대한 서울시의 묵인·방조 여부 및 성추행이 가능했던 구조 Δ제도 전반에 대한 종합 조사 및 개선방안 등을 살피겠다고 밝혔다.

한편 피해자 지원단체들로 구성된 서울시장위력성폭행사건공동행동은 전원위를 앞둔 이날 오전 11시 인권위 앞에서 '서울시장 위력성폭력 사건, 인권위는 정의로운 권고를' 기자회견을 열었다.

A씨는 입장문을 내고 "인권위 직권조사 결과 발표는 저의 마지막 희망"이라며 "누군가의 삶을 살리기 위한 사실 확인을 통해 우리 사회의 혼란을 잠재워달라"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