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황선홍x안정환, 갯벌서 '티키타카'…승리욕 폭발(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안싸우면 다행이야'에 황선홍, 안정환이 출격했다.

25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2002 월드컵의 주역이자 축구선수 선후배 사이인 전 축구선수 황선홍, 안정환의 자급자족 생활이 그려졌다. 전 축구선수 김병지, 설기현이 '빽토커'로 함께했다.

황선홍과 안정환은 트럭을 끌고 마중 나온 자연인과 함께 첩첩산중으로 향했다. 설기현은 두 사람의 모습을 보며 '안다행' 유경험자라 걱정이 가득한 표정의 안정환과 처음이라 마냥 설레는 황선홍의 모습이 대비된다고 평가했다.

현재 경남FC 감독으로 활약 중인 설기현은 "설기현이 없었으면 안정환도 없었다"라고 소개됐다. 과거 2002 한일 월드컵 이탈리아전 당시, 안정환이 페널티킥에 실패했고, 이후 경기 종료 직전 설기현이 동점 골을 기록하며 안정환이 월드컵 역사상 마지막 골든골로 마침표를 찍어 대한민국이 8강에 진출했던 것. 이에 김병지는 "설기현이 동점 골 못 넣었으면 안정환 국적 다른 나라였을 것이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기기도.

황선홍과 안정환은 영화에서 볼법한 나무집에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고, 긴장한 모습으로 숙소로 향하는 계단을 오르내리며 멋쩍게 웃었다. 자연에 도착하자마자 장화로 갈아 신은 이들은 음식 재료를 구하기 위해 드넓게 펼쳐진 갯벌로 향했다.

두 사람은 자연산 생굴 밭과 마주하고 환호성을 터뜨렸다. 안정환이 먼저 굴을 맛보고 감탄하자 황선홍이 "큰 거 하나 까서 줘 봐"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생굴 채취에 돌입하자 능숙한 안정환과 달리 서툰 황선홍의 실력이 눈길을 끌었다.

서툰 황선홍은 안정환에게 굴 채취를 지시하며 감독 본능을 소환해 시선을 모았다. 이에 안정환은 "지시하지 말고 하셔라!"고 외치며 티격태격하였다. 결국 두 사람은 역할을 나누어 협업을 시작했다. 순조로운 협업에 안정환은 "투톱이 그래서 좋다. 그런데 왜 투톱을 안 썼을까?"라며 축구에 비유하기도.

선배 황선홍이 굴을 세척하는 안정환에게 잔소리 공격을 펼쳤고, 이에 안정환이 황선홍과 같은 방식으로 축구선수 후배 이영표를 '안다행'에서 구박했던 장면이 함께 연출됐다. 황선홍의 계속된 잔소리에 안정환은 "황새가 아니고 참새다"며 혀를 내둘렀다.

또, 안정환은 개불까지 척척 캐냈고, 황선홍은 개불캐기까지 안정환에게 밀리며 '갯벌 똥손'에 등극했다. 황선홍은 안정환과 삽까지 바꾸어 개불캐기에 승리욕을 불태웠지만 결국 한 마리의 개불도 잡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극한의 리얼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연예계 대표 절친이 찾아가 함께 살아보는 자급자족 라이프를 다룬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