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 코로나 법안 트럼프 탄핵심판보다 먼저 통과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조9000억달러(약 2082조원) 규모의 코로나19 경기 부양책을 발표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조9000억달러(약 2082조원) 규모의 코로나19 경기 부양책을 발표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미국 상원이 다음 달 코로나19 경기부양책 법안 통과를 우선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탄핵심판이 시작되기 전에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무소속이며 민주당 친화적인 앵거스 킹 상원의원(메인)은 내셔널 퍼블릭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다음 달 8일 탄핵심판이 시작되기 전에 조치를 취할 것이다"며 "앞으로 남은 2주는 바쁜 일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킹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 정가에서 코로나19 백신 보급 속도를 높여야 한다는 공감대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전날 공화당 일각에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1조9000억달러(약 2082조원) 규모의 경기 부양책 추진에 찬성을 나타낸 바 있다.

바이든 행정부 관리들과 함께 코로나19 구제금융 회의에 참석했던 빌 캐시디 공화당 상원의원(루이지애나)은 백신 접종을 진전시킬 필요성에 대해 폭넓은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킹 의원은 "백신 접종을 앞당기기 위해 우리가 무엇이든 해야 한다는 점에는 전반적으로 의견이 일치했다"며 "이에 대한 논쟁은 없을 것 같다"고 덗붙였다.

상원이 바이든 대통령의 코로나19 부양안 전체를 통과시키려고 할 것인지, 제한된 범위에 대한 입법에 중점을 둘 것인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

민주당은 하원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상원은 가까스로 장악하고 있다. 따라서 법안이 통과되려면 초당적인 지지가 필요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