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돌봄 공백'…어르신 돌봄 인력 255명 추가 확충

'서울형 긴급복지' 기준 완화도 6월 말까지 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청 전경.© 뉴스1
서울시청 전경.©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코로나19로 커지고 있는 돌봄 공백을 메우기 위해 서울시가 어르신 맞춤형 돌봄 서비스 수행 인력을 전년보다 255명 추가 확충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이 담긴 '2021년 달라지는 서울복지'를 26일 발표했다.

올해 어르신 맞춤형 돌봄 서비스 수행 인력을 255명 늘려 총 3045명 배치, 서비스 질을 개선한다. 취약 어르신들의 안전 관리, 일상 생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만 65~73세 고령 장애인 중 장기요양 전환으로 활동 지원 시간이 60시간 이상 감소한 경우 활동 지원 서비스도 시범사업을 통해 확대된다.

노인성 질환을 겪는 어르신의 돌봄을 위한 시립 실버케어센터와 치매전담지원센터가 늘어난다.

성인 뇌병변장애인에게 교육+돌봄+건강관리를 종합지원하는 '비전센터'는 올해 3개소가 문을 열고,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와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된다.

또 서울시는 위기가구를 1~4단계로 세분화해 위기가구 정도에 따른 주기적인 방문 점검도 의무화했다.

실직·폐업 등으로 인한 위기가구에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서울형 긴급복지' 기준 완화도 6월30일까지 연장된다.

서울시는 지난해 7월부터 기준중위소득 100%(4인 가구 기준 월소득 487만6290원)·재산기준 3억2600만원 이하로 지원 문턱을 낮췄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재산기준 완화를 6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정부의 기초생활수급 자격에서 탈락한 저소득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서울형 기초보장제도'는 상반기 중 부양의무제를 전국 최초로 전면 폐지한다. 부양 가족이 있어도 소득·재산 기준 충족하면 생계비 지원이 가능하다.

취약계층의 홀로서기를 돕기 위해 장애인·노숙인·어르신이 공공임대주택에서 안정적으로 거주하면서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지원주택'도 올해 197호가 추가로 공급된다.

공익활동 어르신 일자리는 기존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에서 의료?교육?주거 급여수급자로 지원자격이 확대된다. 취약계층 가사지원, 반려견 놀이터 관리사 등 사회서비스 일자리를 포함해 총 7만여개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지난해는 코로나19를 겪으며 복지 변혁의 필요성을 절감한 시기"라며 "전염병에 대한 확실한 대응과 함께 체계 개선, 인프라 확충, 시민을 향한 진심의 복지로 모두가 행복한 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