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문 닫은 영화관 '81개' 12년 만에 최다… 코로나 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폐업한 영화상영관은 81곳으로 전년(43곳) 대비 88.4% 증가했다. 수도권은 인천에서 21곳, 경기 4곳, 서울 2곳이 폐업했고, 지방에서는 총 52곳이 폐업했다. 사진은 올해 경기도의 한 영화관. /사진제공=상가정보연구소
지난해 폐업한 영화상영관은 81곳으로 전년(43곳) 대비 88.4% 증가했다. 수도권은 인천에서 21곳, 경기 4곳, 서울 2곳이 폐업했고, 지방에서는 총 52곳이 폐업했다. 사진은 올해 경기도의 한 영화관. /사진제공=상가정보연구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해 전국에서 영화관 81개가 폐업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2년 만에 가장 많은 수준이다.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행정안전부 통계를 인용해 지난해 폐업한 영화상영관은 81개로 전년(43개) 대비 88.4%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2008년(88곳)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최다 기록이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인천에서 21곳, 경기 4곳, 서울 2곳이 폐업했다. 지방에서는 부산, 대구가 각각 1곳 폐업하는 등 총 52곳이 문을 닫았다.

코로나19 방역 지침 강화로 영화관 운영에 어려움이 가중됐다는 분석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영화관은 밀폐된 공간으로 한 칸 띄어 앉기, 일부 음식 섭취 금지 등 까다로운 방역 지침이 적용돼 관람객이 급감하고 매출도 덩달아 감소했다"며 "개봉을 앞둔 영화들의 일정이 무기한 연기돼 피해가 가중되면서 폐업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개업한 영화상영관은 218곳으로 전년(173곳) 대비 45곳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개업 수의 증가는 이미 예정된 개업 상황으로 업계의 호황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76.12하락 19.9918:03 03/09
  • 코스닥 : 896.36하락 8.4118:03 03/09
  • 원달러 : 1140.30상승 7.118:03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8:03 03/09
  • 금 : 68.32상승 1.9518:03 03/09
  • [머니S포토] 서울시, 첫 백신 지역접종센터, 서울대병원이 맡아 운영
  • [머니S포토] 퇴임 이낙연 "당대표 복무 참으로 영광…4.7 보궐 승리로 보답하겠다"
  • [머니S포토] LH 사태 국회 현안질의, 인사 나누는 변창흠과 장충모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천준호 의원이 주장한 땅투기 의혹 부인'
  • [머니S포토] 서울시, 첫 백신 지역접종센터, 서울대병원이 맡아 운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