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입국하려면 바지 내려야"… 공항서 코로나 항문검사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이징 교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최근 베이징 입국 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문 검사를 통보받았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사진은 지난해 11월5일 중국 베이징 캐피탈 공항에서 의료진이 입국자들의 체온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베이징 교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최근 베이징 입국 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문 검사를 통보받았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사진은 지난해 11월5일 중국 베이징 캐피탈 공항에서 의료진이 입국자들의 체온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최근 중국 베이징 교민 온라인 커뮤니티에 베이징 입국과정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문 검사를 강요받았다는 불만글이 올라왔다.

이달 초 베이징에 입국했다고 밝힌 한 교민은 커뮤니티에 "공항 도착 후 지정된 호텔에서 격리하던 중 항문 검사 시행을 통보받았다"며 "검사 요원이 직접 항문 검사를 진행한다며 모두 바지를 내리고 있으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아이들도 예외는 아니었다"며 "모두 함께 바지를 내리고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말에 너무 놀랐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게시글에 따르면 다행히 이 교민은 중국 주재 한국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해 항문 검사가 아닌 분변 샘플 제출로 코로나19 검사를 대체할 수 있었다.

중국 보건 전문가들은 항문·분변 검사가 핵산(PCR) 검사보다 정확도가 높다고 주장한다. 무증상 감염자나 경증 감염자는 회복이 빨라 구강 검사에서 양성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항문과 분변 검사는 정확도가 높아 감염자 검출률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이들의 설명이다.

개인의 인권과 자유보다 공산당의 정책을 우선시하는 중국 내에서는 항문 검사가 별다른 문제가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박현주
박현주 hyunju9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