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마약 정일훈 옹호 논란 해명… "6명이 완전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비투비' 멤버들이 온라인 콘서트 도중 취했던 제스처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온라인 콘서트 캡처
그룹 '비투비' 멤버들이 온라인 콘서트 도중 취했던 제스처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온라인 콘서트 캡처
마약 혐의로 탈퇴한 멤버 정일훈을 옹호했다는 비난에 휩싸인 그룹 '비투비'가 성난 팬심 달래기에 나섰다.

비투비 멤버 서은광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콘서트 때 우리가 했던 행동과 말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을 꼭 하고싶다"며 "아직 아물지도 않은 상처를 품은 채 콘서트를 보며 애써 다시 잘 시작해보려는 그 마음 잘 알고 있었기에 더욱 미안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냥 웃으며 묵묵히 열심히 활동하다 보면 점점 무뎌지지 않을까 괜찮아지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임했지만 '우리들의 콘서트'가 나오는 순간 정말 수많은 감정들이 북받쳐 올라오며 많은 생각이 들었다"며 당시 무대에 대해 설명했다.

서은광은 "눈물로 다 털어내며 굳게 마음먹고 말씀드린 '비투비는 영원할 거니까'라는 말에 끝까지 책임지고 늘 지금의 비투비에 진심을 다할 테니 11월 6명의 완전체가 오는 그날까지 열심히 하겠다"며 비투비 완전체는 6명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그보다 앞선 25일에는 이창섭이 "그 동안 눌러 담아 놓고 쌓아 놓았던 감정들과 많은 생각들이 '우리들의 콘서트' 음악이 흐르자 주체하지 못할 정도로 터져 나왔다. 그때 그 시절의 우리를 우리 모두 잊지말자 영원히 마음속에 새겨두겠다는 마음으로 표현한 제스쳐"라고 논란이 된 행동에 대한 의미를 전했다.

앞서 비투비의 유닛 비투비 포유는 지난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콘서트 '2021 비투비 포유 온라인 콘서트 인사이드'를 진행했다.

무대 중 이창섭과 프니엘은 카메라에 손가락으로 숫자 7을 표현하는 제스쳐를 보였는데 일각에서는 숫자 7은 정일훈이 그룹을 탈퇴하기 전 멤버들의 숫자인 만큼 정일훈을 옹호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15:30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15:30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15:30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5:30 02/25
  • 금 : 62.89하락 0.6515:30 02/25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