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제로금리' 언제까지 가나… S&P "2024년까지 안 오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스 앤 보비노 S&P 미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 /사진=우먼펀디드2019 홈페이지 캡처
베스 앤 보비노 S&P 미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 /사진=우먼펀디드2019 홈페이지 캡처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미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베스 앤 보비노는 오는 2024년까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보비노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26일(현지시간) 미 한국상공회의소(KOCHAM) 주최로 열린 ‘2021년 미국 하반기 경제전망’ 웹 세미나에서 “금리는 시장이 현시점에서 예상하는 것보다 더 오랫동안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으로 물가상승률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목표치인 2%를 하회할 것이라는 예상이 근거다. 연준은 지난해 가을 도입한 평균물가안정 목표제에 따라 일정 기간 2%를 넘는 물가를 용인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보비노는 “물가상승률이 너무 낮기 때문에 올해는 어떠한 움직임도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2024년 초까지는 연준이 금리를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난해 미국 국내총생산(GDP)은 3.9% 감소했지만, 올해는 4.2% 증가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는 “2021년 3분기까지는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에 이르지 못할 것”이라면서 “레저, 접객업, 레스토랑, 소매 부문 회복은 여러 해 동안 보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6.7% 수준인 실업률도 2024년까지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다만 코로나19 백신 보급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는 가정 하에 올해 하반기부터는 “미국 경제에 약속의 시기가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가계 소비가 늘어나고 고용이 점진적으로 회복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인 뉴스로 분류했다.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가능성은 25∼30%로 내다봤지만 조 바이든 행정부가 약속대로 대규모 추가 재정부양 패키지를 집행한다면 확률은 25% 밑으로 떨어질 수 있다고 보비노는 전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