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영, 보수 단체 김종철 고발 비판… "경솔한 처사, 매우 부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보수 시민단체가 김종철 전 대표를 형사 고발한 데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장 의원이 국회 본회의에서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반대토론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보수 시민단체가 김종철 전 대표를 형사 고발한 데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장 의원이 국회 본회의에서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반대토론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장혜영 의원(정의당·비례)은 보수 시민단체가 김종철 전 대표를 형사 고발한 데 대해 "저와의 그 어떤 의사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저의 의사를 무시한 채 가해자를 형사고발 한 것에 아주 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지난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자의 일상 회복을 우선한다는 성폭력 대응의 대원칙에 비추어 피해당사자인 제가 공동체적 해결을 원한다는 의지를 명확히 밝혔다"며 이 같이 적었다.

보수 성향 시민단체 활빈단은 이날 장 의원에 대한 성추행 혐의로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

장 의원은 "성폭력 사건을 대응하는 과정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피해자가 일상을 회복하는 것이며 피해자와 연대한다는 것, 피해자 관점에서 접근한다는 것, '피해자다움'을 강요하지 않는다는 것은 추상적인 개념이 아니라 아주 구체적인 방법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제를 제기하고, 풀어가고, 마무리짓는 방식에서 피해자의 의사를 최우선으로 존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피해당사자로서 스스로가 원하는 방식으로 일상을 회복하고자 발버둥치고 있는 저의 의사와 무관하게 저를 끝없이 피해 사건으로 엮는 것은 매우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부당한 2차가해에 시달리고 있는 제가 왜 원치도 않은 제3자의 고발을 통해 다시금 피해를 상기하고 설명하며 그 과정에 필연적으로 수반될 2차 가해를 감당해야하는가"라며 "해당 시민단체의 행동은 저의 일상으로의 복귀를 돕기는커녕 오히려 방해하는 경솔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입으로는 피해자 중심주의를 말하면서 실상은 피해자의 고통에는 조금도 공감하지 않은 채 성폭력 사건을 자기 입맛대로 소비하는 모든 행태에 큰 염증을 느낀다"며 "성폭력과의 싸움은 가해자와의 싸움이자, 가해자 중심주의와의 싸움이자, 발생한 성폭력을 공동체적 성찰의 계기로 삼는 대신 원색적인 뉴스거리로 소비하는 지긋지긋한 관행과의 싸움이기도 하다"고 꼬집었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