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위 체제' 정의당 "성추행 재발 막기 위한 대책 마련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당 강은미(왼쪽), 김윤기 공동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제1차 비상대책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의당 강은미(왼쪽), 김윤기 공동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제1차 비상대책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으로 창당 이래 위기에 빠진 정의당이 사태 수습과 쇄신을 위해 비상대책회의 체제로 돌입한다.

강은미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첫 비상대책회의에서 "재발을 막을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우선될 것"이라며 "김 전 대표의 직위해제로 인한 대표 보궐 관련 대책 역시 심도 있게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의당은 '비상대책회의'를 통해 왜 당 전체가 성인지 감수성을 재고하지 못했는지 조직문화가 왜 성평등하게 자리 잡지 못했는지를 자성하겠다"고 고개 숙였다.

전날 정의당은 당 전략협의회에서 대표단과 의원단이 포함된 비상대책회의 설치를 결정했다. 비상대책회의 대표는 김윤기 당대표 직무대행과 강 원내대표가 공동으로 맡기로 했다. 회의는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는 보궐선거 전까지 운영하겠다는 입장이다.

강 원내대표는 전략협의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4·7 재보궐선거 무공천'에 대해 "검토할 몇 가지 사안 중 하나"라며 "당이 이번 계기로 성장하고, 성장한 것이 이후 다른 조직에서도 변화할 수 있는 밑거름 만들어야겠단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0.41상승 26.5414:16 03/03
  • 코스닥 : 929.52상승 6.3514:16 03/03
  • 원달러 : 1122.20하락 1.814:16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4:16 03/03
  • 금 : 61.41하락 2.8214:16 03/03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