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약 베끼기 아니냐"…오규석 기장군수, 비공개사업 공개한 박성훈 예비후보 강하게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규석 기장군수/사진=기장군
오규석 기장군수/사진=기장군
오규석 기장군수가 박성훈 부산시장 예비후보의 대기업 유치 공약 발표에 대해 깊은 유감을 나타냈다 

동남권산단 일원 대기업 유치프로젝트는 지난해 7월16일 부산시 관계자가 기장군을 방문해 기장군수와 직접 협의를 거쳐 비공개로 진행하고 있는 사항으로, 이번 발표를 통해 이 사업 추진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점을 강하게 지적했다.

또한 기장군에서는 동남권 산단 활성화 및 기업유치를 위해 자체 계획을 수립하고 관련 용역을 진행하고 있는바, 이러한 일방적 공약발표로 향후 산단 운영 방향에도 혼선을 빚을 수 있다는 입장이다.

오 군수는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에 대기업 유치를 위한 프로젝트를 부산시와 함께 논의하면서 비공개를 원칙으로 약속했다"면서 "대기업 유치는 물론이고 기장군이 자체적으로 추진 중인 대기업 유치 전략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오 군수는 "비공개로 추진 중인 프로젝트를 기장군에 전화 한 통화 없이, 일언반구도 없이 공개한 것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것인지 밝혀야 할 것이며 군수로서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며 발끈했다.

이어 "동남권 방산선 의·과학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군수인 저의 핵심공약사업이다. 기장군이 주도적으로 부산시와 협의해서 비공개 원칙으로 추진하는 대기업 유치 사업을 왜 기장군의 동의도 없이 공개하느냐. 기본적인 예의도 갖추지 못한 공약사업 베끼기 아니냐"고 꼬집었다.

한편, 박성훈 예비후보가 지난 26일 ‘1+1 삼성 유치’ 공약은 현재 조성 중인 기장군 지역 SiC 파워반도체 클러스터에 삼성전자를 유치하고, 기장군 좌동리와 문동리의 추가 부지 약15만평에 삼성전기의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공장을 신설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