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안철수 안타깝다… 단일화 일주일이면 충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월 재보궐 선거 단일화를 위해 실무 협상을 촉구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몸이 달아 하는 걸 보면 안타깝다"며 3월 이후 1대1 단일화 원칙을 고수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단일화하려면 우리 후보가 있어야 하고 우리 후보를 선정하는 과정에 있는데 한쪽에서 급하다고 해서 단일화를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의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 김 위원장은 "지금까지 제의를 받아본 적도 없고 안 대표의 태도로 봤을 때 그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상상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후보가 확정되면 단일화가 성사되는 데 필요한 시간은 '일주일'이면 충분하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은 단일후보를 만드는 것은 시간을 많이 가질 필요가 없다"며 "단일 후보 만드는 것은 당사자들의 의지에 달린 것이기 때문에 일주일 정도면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3월에 단일화 협상을 시작하면 시간이 촉박하다는 안 대표의 입장을 정면 반박한 셈이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전날 발표한 서울·부산 예비후보 면면을 볼 때 새로운 인물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현실과 이상은 괴리가 있다"는 말로 갈음했다.

김 위원장은 "현재 우리 당 서울시장 후보를 놓고 봤을 때는 새 인물이 나올 가능성은 없다고 판단한다"며 "다만 서울에 1명, 부산에 2명의 신인이 있는데 이들이 경쟁력을 끝까지 가질 수 있겠느냐는 것은 우리가 두고 봐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희망해도 (새 인물이) 현실적으로 나타나지 않는 건 방법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당 예비후보들 상당수가 지난 총선에서 패배했는데 이번 보선에서는 승리할 수 있겠냐는 질문에는 "잘 알다시피 노무현 전 대통령도 선거에서 떨어지고 시장에서 떨어졌는데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느냐"며 "지난 총선에서 실패했다고 꼭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는 논리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

서울시장 선거 의사를 밝힌 박영선·우상호 예비후보에 대해서는 "지난번에도 시장 후보로 나와서 경쟁했던 사람들이기 때문에 민주당 후보로 봤을 적에 특별한 의미가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부산시장 선거에서 핵심 이슈로 떠오른 가덕도 신공항 문제에 대해 "다음주 월요일 부산에 가서 비대위 회의를 하는 과정에서 부산경제 활성화를 보고할 계획"이라며 "그때까지 조금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15:30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15:30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15:30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5:30 02/25
  • 금 : 62.89하락 0.6515:30 02/25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