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채금리 오른다… 대출금리 인상에 영끌·빚투족 '좌불안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중은행 대출 창구/사진=장동규 기자
시중은행 대출 창구/사진=장동규 기자
새해부터 국고채 금리가 꿈틀 거린다. 미국의 '블루 웨이브'(민주당의 백악관 및 상하원 장악)가 현실화 되면서 글로벌 채권금리가 오른 동시에 소상공인 손실보상 입법 추진 등 국내 요인이 금리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지난 25일 전 거래일보다 1.3bp(1bp=0.01%포인트) 오른 연 1.006%에 장을 마쳤다.

3년 만기 국고채 금리가 연 1%대로 올라선 것은 지난해 4월 29일(1.006%)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10년물 금리는 연 1.780%로 2.2bp 상승해 2019년 11월 18일(1.781%) 이후 1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5년물과 1년물은 각각 2.7bp 상승, 보합으로 연 1.353%, 연 0.689%에 마감했다. 20년물은 연 1.888%로 2.1bp 올랐다. 30년물과 50년물은 각각 2.4bp 상승, 2.4bp 상승으로 연 1.893%, 연 1.892%를 기록했다.

국고채 금리 상승에 은행권의 대출 금리도 상승곡선을 그린다. '영끌(영혼까지 끌어 주택 매수)' '빚투(빚내서 주식 투자)' 열풍으로 가계 대출 규모가 사상 최대치로 늘어난 가운데 금리가 오르면 대출자의 이자 부담이 커질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지난 26일 신한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코픽스 신규 기준)는 2.46~3.71%로 지난 18일(2.42~3.67%)보다 0.04%포인트 올랐다. 전세자금대출 금리(금융채 1년물)는 우대금리 조정(0.1%포인트) 영향으로 0.13%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하나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혼합형)는 0.032%포인트, 전세자금대출 금리(코픽스 신규)는 0.017%포인트 올랐다. 

지난달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2.75~3.55%로 한 달 전 2.37~3.14% 대비 큰 폭으로 올랐다.

은행 관계자는 "채권시장에서 은행의 조달비용이 올라가면서 대출금리도 조금씩 오르고 있다"며 "주택담보대출은 변동금리가 많은데 대출금리가 상승할 때 이자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과도한 레버리지에 기반한 투자는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