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껑충 뛴 A기업, 알고보니 '기업사냥꾼' 장난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지난 27일 실체가 불분명한 페이퍼컴퍼니와 투자조합을 동원해 다수 상장사를 연쇄적으로 기업사냥하는 불공정거래 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다./사진=뉴스1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지난 27일 실체가 불분명한 페이퍼컴퍼니와 투자조합을 동원해 다수 상장사를 연쇄적으로 기업사냥하는 불공정거래 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다./사진=뉴스1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해 여러 상장사를 잇따라 ‘기업사냥’한 세력이 거래소에 적발됐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지난 27일 실체가 불분명한 페이퍼컴퍼니와 투자조합을 동원해 다수 상장사를 연쇄적으로 기업사냥하는 불공정거래 사례를 적발하고 관계당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거래소에 따르면 불공정거래 세력은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해 상장연한이 짧고 내부자금이 풍부한 기업을 인수 후 해당 상장기업을 기업사냥자금 조달처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수한 상장법인으로 기업가치가 불분명한 비상장법인을 고가에 인수하게 하고 이를 신사업 진출로 과대 홍보해 인위적 주가부양을 시도하는 것이다.

또 자금조달 외양만 갖춘 반복적 전환사채 발행으로 납입자금을 투자조합·비상장법인으로 빼돌려 타 상장사를 문어발식으로으로 인수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상장법인 재무건전성이 악화되고 투자자 피해 발생으로 시장건전성이 저해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한국거래소
사진=한국거래소

거래소는 ▲최대주주 변경 과정에서 공시가 자주 정정되거나 계약이 연기 ▲ 변경된 최대주주의 실체 불분명 ▲최대주주 지분율 10% 미만 또는 보유지분 담보제공 등 지배구조 취약성을 보이거나 ▲시장 테마와 관련된 빈번한 사업목적 추가 ▲자본금 대비 과도한 규모의 외부자금 조달 ▲영업과 무관한 비상장법인, 투자조합 등 지분 인수 등의 특징을 보이는 기업이라면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장감시위원회는 신규 도입한 CAMS(불공정거래 감시시스템)를 통해 불공정거래에 대처하겠다는 입장이다.

거래소 측은 "기업사냥형 불공정거래에 노출 가능성이 높은 상장기업 경영진을 대상으로 보다 강화된 불공정거래 예방 교육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불공정거래가 의심되는 행위를 알게 되는 경우 시장감시위원회의 불공정거래신고센터를 이용하면 된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3.71상승 88.7314:08 02/25
  • 코스닥 : 930.95상승 24.6414:08 02/25
  • 원달러 : 1108.60하락 3.614:08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4:08 02/25
  • 금 : 62.89하락 0.6514:08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