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G가 원해도 어림없어… 토트넘, 대체자 찾아야 알리 놔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홋스퍼가 여전히 미드필더 델레 알리를 놓아줄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가 여전히 미드필더 델레 알리를 놓아줄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드필더 델레 알리(토트넘 홋스퍼)를 둘러싼 줄다리기가 이적시장 막판까지 이어진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임대영입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토트넘은 여전히 난색을 표한다.

27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가디언'은 "알리가 PSG로 가는 건 토트넘이 대체자를 찾는 데 달렸다"고 전했다.

유럽에서도 손꼽히는 갑부구단인 PSG는 지난해 말부터 꾸준히 알리와 연결됐다. 토트넘 시절 알리를 지도했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달 초 부임하면서 이적설은 더욱 탄력을 받았다.

하지만 이적시장 마감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알리 이적 문제는 정체돼 있다. PSG는 지속적으로 알리 임대 의사를 밝혀왔으나 토트넘은 빡빡한 시즌 일정을 감안해 선수단을 최대한 채워놓고 싶어한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를 포함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잉글랜드 FA컵, 리그컵(결승) 등 4개 대회를 치르고 있다.

알리가 떠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자신의 자리를 대체할 만한 선수가 토트넘에 합류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인터밀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물망에 오르내린다. 다만 가디언은 인터밀란이 에릭센의 주급 전액을 토트넘에 떠맡기려 하기 때문에 토트넘 측이 부담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만약 알리가 이번달 다른 팀으로 떠나지 못하면 토트넘에 대한 불만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시즌까지만 해도 주축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알리는 이번 시즌 공식전 단 12경기에만 모습을 드러냈다. 프리미어리그에서는 고작 4경기에 출전해 163분만 뛰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6상승 2.5309:06 08/06
  • 코스닥 : 1060.11상승 0.5709:06 08/06
  • 원달러 : 1142.70하락 109:06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09:06 08/06
  • 금 : 68.80하락 2.5709:06 08/06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