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아직 반도체 여유있다… 車 생산 문제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가 자동차용 공급부족 반도체 문제로 당장 자동차 생산에 지장은 없다는 의사를 내비쳤다./사진=기아
기아가 자동차용 공급부족 반도체 문제로 당장 자동차 생산에 지장은 없다는 의사를 내비쳤다./사진=기아
기아는 27일 세계적인 자동차용 반도체 부족 현상과 관련해 "당장 생산 차질은 없다"고 업계 우려를 일축했다.

기아는 이날 2020년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지난해 4분기부터 자동차용 반도체 재고 확충에 나선 만큼 단기적으로 생산 차질은 없다는 것.

기아 관계자는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이 타이트한 상황에 직면했다"며 "지난해 10월부터 전체품목을 검토하고 연말부터 집중관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3~6개월까지 준비가 됐다고는 얘기하기 힘들지만 당장의 생산차질은 없게끔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3월 월드프리미어로 선보이는 전기차 CV의 출시도 차질이 없을 전망이다. 기아는 3월 최초공개 후 7월 국내와 유럽, 12월 미국시장에 잇따라 출시할 계획이다.

이처럼 친환경차 출시 비중을 높여 유럽지역 배기가스 규제에도 대응한다. 기아 관계자는 "친환경차 판매비중을 전체의 31%로 맞추면 규제 통과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