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창궐'판에 함평군 200여명 행사강행 빈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광역시에서 하루 100여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엄중한 시기에 이웃 지자체에서 수백여명이 참석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뉴스1
광주광역시에서 하루 100여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엄중한 시기에 이웃 지자체에서 수백여명이 참석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뉴스1
광주광역시에서 하루 100여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엄중한 시기에 이웃 지자체에서 수백여명이 참석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27일 함평군 등에 따르면 함평자동차극장이 오는 28일 저녁 개장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그런데 함평군은 이날 개장식에 군수, 군의회 의장, 도·군의원, 관내기관, 사회단체장 등 200여명을 초청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도지사와 국회의원, 군수, 의장의 동영상 메시지와 불꽃점화식, 영화관람 순으로 진행된다. 또 식전행사로는 색소폰과 국악 공연, 가요 등이 예정돼 있다.

지난 26일 인근 지자체인 광주광역시에서 TCS 국제학교발 코로나19 확진자가 113명 발생한 가운데 지역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함평군의 이같은 행정에 비난이 쏟아진다.

도민 황우석씨는 "생각이 있는지 모르겠다. 밥먹는 것도 4명이상 모이지 못하게 하고 있는데 수백명이 한곳에 모이는 행사를 관에서 주도한다니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대해 함평군 관계자는 "초청장을 이미 발송했다. 차안에서 비대면 행사로 진행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 일부 인원을 제외하고, 사전에 예정된 행사라 어쩔 수 없이 진행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한편 호남권(광주·전남·전북) 자동차 전용 극장으로는 광주와 여수에 이어 세번째로 개장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함평군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 문화 복지 향상을 위해 지난해부터 함평자동차극장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총 사업비 9억원을 들여 함평엑스포공원 황소주차장 일원 1만1000㎡ 부지에 대형스크린(23m×15m) 2개와 매점, 매표소 등을 새롭게 조성했다.
 

함평=홍기철
함평=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1.94상승 1.5610:17 08/05
  • 코스닥 : 1056.58상승 8.6510:17 08/05
  • 원달러 : 1144.40상승 0.810:17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0:17 08/05
  • 금 : 71.37하락 0.5110:17 08/05
  • [머니S포토] 최재형 '부인 이소연씨와 현충원 참배'
  • [머니S포토]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최재형 '부인 이소연씨와 현충원 참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